(X) 지역·기관 활동 소식

4대강사업 재앙의 전주곡? 금강 공주보 물고기 떼죽음 현장 답사후

http://tjkfem.or.kr/bbs/bbs/board.php?bo_table=02c&wr_id=602
“4대강 사업 재앙의 전주곡?”  금강 공주보 물고기 떼죽음 현장 답사후.

25일 오후 기사를 통하여 금강 공주보 상류 1~2km 지점에서

고라니의 사체와 자라, 그리고 수십 마리의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다음날인 26일 오전 이경호국장 및 환경운동연합 전국사무처 정은주 간사와 동행하여 현장조사를 실시하러 갔다.

작년 백제보 인근에서 수십만 마리의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한 악몽의 재현인 것일까?

끈질긴 생명력을 지닌 자라의 죽음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고라니는 왜 물가에서 죽음을 맞이할 수밖에 없었는가? 

가는 동안 이런저런 생각에 잠겨 차 밖의 쓸쓸한 풍경을 우두커니 쳐다보고 있었다.

공주보 상류 우완 2km지점에 다다랐을 때 미리 나와 있던 오마이뉴스의 김종술 기자가 근심이 가득 찬 얼굴로 맞이해주었다.

이미 사고 현장은 환경청 및 수자원공사 직원들이 정리한 상태였고 미처 수거 하지 못한 2마리 참붕어 사체와 심하게 녹조가 낀 녹색강만이 애처롭게 반겨주고 있었다.

김종술 기자가 어제 찍은 사진을 보여주며 당시의 처참한 상황을 설명해 주었다.

고라니가 입에 피를 흘리며 강변에 죽어있는 모습과 자라와 붕어 수십 마리가 숨을 쉬지 못해 입을 벌리고 부릅뜬 눈으로 나를 노려다보고 있어 가슴이 뜨끔하며 저며 왔다.

정부는 과연 그들의 억울한 하소연을 풀어 줄 수 있을 것인가?

정확한 원인규명을 기대하고 있지만 가능한 것인가?

뒤늦게 현장에 도착한 MBN기자와 MBC기자들이 이경호국장과 인터뷰를 하며 사태 원인 및 한발 늦은 특종을 전하기에 분주한 틈에 우리는 좌안 곰나루터로 이동했다.

그곳에서는 죽은 자라가 발견된 곳인데 강가에는 원인모를 누런 거품이 잔뜩 껴있었다.

녹조방지제인 것일까?

녹조사체가 둥둥 떠다니는 검녹색의 겨울강은 너무나도 생명력 없는 모습으로 안타까웠다.

상류 쪽으로 조금 올라가보니 4대강공사로 인해 평평해진 둔 턱에 골프를 치기위해 설치한 T존이 놓여있었다.

어제 기사를 위해 사진을 찍고 있는 중 골프공이 날아와 기겁을 했다던 김종술 기자의 말이 이제야 거짓이 아니었다는 것을 알았다.

돌아오는 길.. 4대강사업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가 곰곰이 생각해 보았다.

물론 이번 사태가 4대강사업과 관련이 있는 것인가는 원인분석이 나와야 정확히 알겠지만

어쨌든 우리의 자연과 환경은 병들어가며, 흐르고 싶어 하는 강은 거대한 보앞에 멈춰야 하며,

우리의 아까운 세금은 이 흉물들을 보수하는데 계속 들어가야 한다는 사실 앞에 마음이 무거 울 수밖에 없었다.

정부 당국은 이번에도 모르쇠로 일관 할 것이 아니라 철저히 원인 규명하여 지금이라도 진상조사와 대책 마련으로 계속 반복되는 이 비극을 막아야겠다.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