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금강물고기 폐사, 환경부는 계속 ‘원인불명’

http://tjkfem.or.kr/bbs/bbs/board.php?bo_table=02c&wr_id=583
금강물고기 폐사, 환경부는 계속 ‘원인불명’

환경부 “특이사항 없다”, 환경단체 “공동조사 왜 꺼리나”

 

금강물고기 떼죽음이 일주일째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환경부가 ‘특이사항’을 찾아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수질분석은 물론 부검을 통한 세균, 기생충, 바이러스 검사에서도 특이점을 찾아내지 못했다. 그러나 환경단체는 4대강 공사로 인한 떼죽음 가능성이 높은데도 이를 감추기 위해 ‘원인 불명’으로 몰아가는 것 아니냐며 민관합동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환경부 수질관리과 관계자는 26일 오후 <오마이뉴스>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시료를 채수해 수질 일반항목 및 생태독성, 중금속 등을 분석했지만 별다른 특이사항을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일부 전문가나 환경단체에서 4대강 사업으로 인한 용존산소 부족에 따른 집단폐사 가능성을 제기하는 데 대해 “수심별로 나눠 용존산소량을 확인했지만 별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환경부 관계자 “수심별 용존산소량 부족 없다”

금강유역환경청도 이날 19∼20일 백제보, 백제보 상류 2㎞ 지점, 백제보 하류 2㎞ 지점에서 채수해 생태독성 등 18개 항목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생태독성(TU) 수치가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시안화합물(CN), 구리, 카드뮴, 납, 크롬, 페놀 등도 검출되지 않았다.

금강유역환경청은 다만 염소이온과 황산이온이 검출됐지만 먹는 물 기준치인 250㎎/ℓ, 200㎎/ℓ에도 미치지 않는 수치라고 밝혔다. 용존산소량에 대해서도 17∼19일 용존산소량은 9∼11ppm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산소부족(3ppm 이하) 상태는 아니라는 것이다.

 

남은 가능성은 세균, 기생충, 바이러스 등 어류 질병 관련성과 독극물 관련성뿐이다. 이와 관련 금강유역환경청의 의뢰를 받아 어류질병 관련성을 분석한 충남수산연구소 관계자는 “물고기 사체를 부검해 곰팡이성 질병 감염 여부를 분석했으나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독극물 관련성 여부도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중부분원은 25일 “독물성분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충발연 조사, 수자원공사-금강유역환경청이 막았다”

‘금강을지키는사람들’ 유진수 운영위원장은 “환경부가 원하는 답은 ‘원인불명’인 모양”이라며 “물고기 폐사원인을 제대로 확인하기 위해서는 강바닥과 저층 등에 대한 심도 깊은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실장은 “사고 초기 충남발전연구원이 사고원인 모니터링을 위해 백제보 인근에서 강 바닥 층에 대한 채수를 하기 위해 금강유역환경청과 수자원공사 등에 협조를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민관합동 조사를 통해 폐사원인이 원인불명으로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정민걸 공주대 환경공학과 교수는 25일 <오마이뉴스>와 인터뷰에서 “기온이 급강하하자 본류 저층으로 이동한 물고기들이 백제보 아래 개조된 인공호 바닥에 가로막혔고 외부에서 유입된 유기물과 이상 증식한 녹조 등이 부패하면서 산소 결핍상태가 일어났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물고기가 추위를 피해 이동하는 행동, 오염도가 심한 저층, 가을철 전도현상 등을 복합적으로 이해해야만 집단폐사 원인을 설명될 수 있다”며 “그런데도 환경부가 ‘원인불명’으로 결론내리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한 바 있다.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