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기후천사단] 월평공원 정화 및 친환경 이면지 노트 만들기 활동이 있었습니다.

http://tjkfem.or.kr/bbs/bbs/board.php?bo_table=02c&wr_id=581
충남대학교 기후천사단 3기 친구들이 월평공원을 찾아 나섰다. 환경이 아파하는 곳으로 찾아가 정화 활동을 하면서 에코힐링해주었다. 대전에서 2005년부터 있었으면서 한 번도 가보지 못한 곳이었다. 옆으로는 하천이 흐르고 앞으로는 사람들이 다닐 수 있는 자그마한 길이 보였다. 그 길을 따라 함께 걸으며 거리에 버려진 쓰레기들을 주워 나갔다. 직접 정화활동을 하면서 느낀 점은 참 많았다. 이렇게 버려진 쓰레기들을 줍는 모습이 자연스러웠으면 좋겠다는 것… 우리 충남대학교에도 버려진 쓰레기들이 눈에 많이 들어온다. 하지만 그것을 주우려고 생각하면 무엇인가 마음에 걸리고 사람들의 눈치가 보이게 된다. 이러한 활동들이 생활 곳곳에서 이루어지게 된다면, 많은 사람들이 남의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되고, 자유롭게 쓰레기들을 주우며 의미 있는 활동에 대해서 보람차다고 느낄 수 있을텐데…

 

  앞으로 우리 “기후천사단 3기” 학생들도 먼 곳에서만 찾지 말고 지금 우리 충남대학교 안에서 함께 환경 정화 활동을 시작해 나갔으면 좋겠다. 나 또한 동참하여 지구가 아프지 않도록 에코힐링하는 일을 돕고 싶다. 길거리에 쓰레기 버리는 일은 너무나도 쉽지만 조금만 참아 쓰레기통에 버리고, 반대로 버려진 쓰레기들을 우리들의 손으로 줍게 된다면 세상은 조금씩 변하게 될 것이다. 그러한 따뜻한 믿음을 가지고 지금부터 함께 실천해 나갔으면 좋겠다.

 

  월평공원이라기 보다는 하나의 작은 동산을 오르는 기분이었다. 날씨도 해가 쨍쨍하게 떠 있어서 우리들의 옷을 땀으로 많이 적시게 도와주었다. 드디어 도착한 쉼터에서 우리들이 싸온 점심 도시락을 함께 나누어 먹었다. ‘김밥이 원래 이렇게 맛있었나?’ 산 속에서 함께 점심을 나누어 먹으니 그 맛은 우리 모두를 감동시키기에 충분했다. 친환경 이면지 노트를 만들기 위해서 각자 가져온 이면지 종이를 모아보니 꽤 많았다. 우리 학교 친구들이 시험기간에 공부할 노트를 만들어 나누어줄 생각을 하면서 함께 즐거운 마음으로 일을 하였다. 여러 명이 모여서 담소를 나누며 의미 있는 일을 하니, 즐거운 소풍을 와서 소중한 추억을 하나 더 만들고 가는 기분이었다. 친환경 이면지 노트를 다 만들고 나서 보니 ‘이거 생각보다 참 이쁘다…’

 

  요새는 나 자신만을 위해 살아가는 젊은이들이 많다. 나 자신과 가족도 먹고 살기에 급급한 사회 환경으로 변하고 있기 때문에 당연한 것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런 어쩔 수 없는 사회 환경 때문에 소중한 것을 외면하고 현재를 살아간다면 얼마나 숨이 막힐까? 현재를 충실히 살아가는 것은 정말로 필요로 하다. 바로 그 현실 속에 가치 있고 의미 있는 것들이 있어야 현재의 충실한 삶이 아닐까? 주변 사람들에게 말로만 전하기 이전에 그러한 삶을 자신이 먼저 살아보고, 진심으로 느낀 것을 통해서 전해준다면 많은 사람들이 아름다운 동행을 하게 될 것이다. 여러분들, 앞으로 따뜻하고 아름다운 동행을 함께 해주시기를 바란다.

글 정태윤 기후천사 3기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