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9/26] 고리1호기 재가동에 대한 부산시,시의회 항의 및 공개질의서 전달 기자회견

http://pusan.kfem.or.kr/mkBoard/view.php?bod=0201&id=756

☞ 파일명: 사진 008.jpg

☞ 파일명: 사진 013.jpg

9월 26일 , 부산환경연합이 함께하고 있는 반핵대책위에서는 고리1호기 재가동에 그 어떤 입장도 없이 방관한채, 부산시민의 안전을 외면하고 있는 부산시와 부산시의회에 대해 항의하고 공개질의서를 전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특히 이 날 아침에는 고리원전의 직원들이 마약을 투약한 사실까지 밝혀져, 고리원전 측의 도를 넘은 안전불감증, 부정, 부패를 실감할수 있었습니다.

각종 비리와 사고, 그리고 마약까지 이미 도를 넘어선 한수원, 고리원전측에 고리1호기를 비롯한 원전의 운영을 맡길수 없습니다.

반핵대책위와 부산환경운동연합은 이 사실을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알리고, 고리원전 측에 강하게 책임을 물으려고 합니다.

부산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아래에 오늘 기자회견에서 발표한 기자회견문과 공개질의서를 첨부합니다.

 

 

 

고리1호기 재가동에 대한 부산시장, 부산시의회 의장 항의 및 공개질의서 전달 기자회견문

 

 

도대체 부산시민의 안전은 누가 나서서 지켜야합니까.

 

 

전력수급에 도움이 되지도 않고 안전하지도 않은 고리1호기 재가동으로 부산시민은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부산시민 전체의 명운이 달린 고리1호기 재가동을 일개 단체와 밀실 합의한 것이 온당한 일입니까.

 

그럼에도 부산시와 시의회는 고리1호기와 관련한 어떤 입장표명도 않고, 방관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부산시는 고리1호기 재가동을 걱정하는 시민대표들과의 면담을 거부했습니다.

 

부산시와 부산시의회는 부산시민의 안전대책을 세우기는커녕 주민의견조차 듣지 않고 무엇을 한다는 말입니까.

 

시민들의 공분을 모아, 항의서한과 공개질의서를 부산시장과 부산시의장에게 전달합니다.

 

“밀실합의 방관하는 부산시를 규탄한다”

“부산시민 동의없는 핵발전을 중단하라”

“부산시민 외면말고 안전대책 수립하라”

 

2012년 9월 26일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