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1706 영덕, 삼척 신규핵발전소부지 확정 규탄 성명서

http://www.ulsankfem.or.kr/r_thinktech/board.php?board=kfemnewphoto&command=body&no=1733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성 명 서

 

영덕ㆍ삼척 신규핵발전소부지 확정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 포기하는 것이다

 

신규부지 확정 고시는 천혜의 동해안을 핵재앙의 지뢰밭으로 만드는 것

정부는 원전르네상스 포기하고 탈핵 위한 세계적 흐름에 동참해야

 

지식경제부는 오늘(14일) 경상북도 영덕과 강원도 삼척을 신규원전부지로 지정 고시했다. 올해 12월로 예정되었던 부지선정 작업을 3~4개월 앞당겨 기습적으로 발표한 것이다. 이는 1982년 전두환 정권시설 발표했던 신규핵발전소 부지 선정 이후 30년 만에 나온 결정이다.

 

신규원전부지로 확정된 영덕과 삼척은 각각 1982년과 1989년 핵발전소 예정부지와 핵폐기장 후보지로 지정되면서 반대하는 주민들과 심각한 갈등과 내홍을 겪었던 곳이다. 특히 삼척은 신규 부지를 신청한 김대수 삼척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가 확정된 곳이다. 그럼에도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짓밟으며 또다시 신규 부지 확정을 고시한 것은 분명 핵마피아의 꼼수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포기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

 

특히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이후 국민들의 불안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독일 등 세계 각국의 탈핵선언이 이어지고 있는 지금, 더구나 오늘 원전 대국 일본은 ‘2030년 원전제로’를 선언했다. 탈핵은 세계적인 흐름이다. 그럼에도 핵마피아들을 등에 없고 핵을 향해 달려가는 이명박 정부의 핵정책은 국민의 탈핵 열망과 시대적 흐름을 거스르는 행위임이 분명하다.

 

또한 고리, 월성, 울진에 이어 영덕, 삼척의 핵발전소 건설은 천혜의 해안선 동해안을 핵재앙의 지뢰밭으로 만드는 것이다. 지금 이명박 정부가 해야 할 일은 근거도 명분도 없는 신규원전부지 지정 고시를 철회하고,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때이다. 뿐만 아니라 태양과 바람 등 친환경에너지 확대 정책을 통한 핵발전정책 폐기와 세계적 흐름인 탈핵 선언에 동참하는 것이다. 그것이 현재와 미래, 그리고 후세대에 대한 도리이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지식경제부의 영덕, 삼척 신규원전부지 기습 확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더불어 우리는 신규부지 취소와 삼척시장 소환은 물론 가동중인 원전의 단계적인 폐쇄를 위해 전국의 모든 탈핵 운동진영과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다.

 

2012년 9월 14일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울산환경운동연합 /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 / 어린이책시민연대 / iCOOP울산생협 / iCOOP울산시민생협 / 한살림울산 / 울산여성회 / 울산인권운동연대 / 울주주민회 / 페다고지 / 참교육학부모회울산지부 / 울산시민연대 / 울산YWCA / 민주통합당울산시당 / 통합진보당울산시당 / 진보신당울산시당

 

* 문의 : 울산환경운동연합 탈핵에너지국장 이동익(010-4065-9438)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