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가벼운 이야기 – 숫자로 표현한 어느 남편의 넋두리

http://cafe988.daum.net/_c21_/bbs_read?grpid=1Fgt4&fldid=TXL2&contentval=0004bzzzzzzzzzzzzzzzzzzzzzzzzz&datanum=285

1어나서 눈을 떠

2여자의 얼굴을 보며 하루를 시작한 지

3년이 지났구나

4귀기만 했었으면 좋으련만 이렇게

5랫동안 같이 살게 될 줄이야……

6신이 고달펴도 할 수 없지

7거지악 소박놓는 조선시대도 아니니…

8팔한 마누라 덩치를 보며 한없이 작아지네.

9천을 헤매는 귀신은.. 이런 사람 안잡아가고 머하는 지

10년 감수 몸사리고

11조 기도해도 이 여자는 나를 가만주지 않네…

허구헌 날

12걸고 지르는 큰소리에

13일의 금요일이 일년에 365일…

14리 대들지도 못해

15야 밝은 둥근달보며 한탄만 하는 이 신세…

16갑자 내공쌓고 덤비면 이길 수 있을까…

17리를 도망갔다 붙잡혀 온 불쌍한 나

18… 눈물만 흐른다…

 

여기에 여자가 답을 했답니다..

 

1어나서

2런 문디자슥의 얼굴을 보며 하루를 시작한지가 어언

3년이 지났구나..

4랑한단 말에 그날.. 자빠지지만 않았음 좋았으련만.. 이렇게 결혼해서

5랫동안 같이 살게 될 줄이야.. 에휴…

6신이 멀쩡하면 모하나.. 누가 토끼띠 아니랄까봐

7분만 넘어가도 원이 없겠네…

8팔한 옆집 남편 보면 한숨만 나오고

9천을 헤매는 처녀 귀신도 안물어갈 화상아~

10년만 젊었어도 아침밥상 달라질것을

11조를 바치고 기도해도 저 물건은 살아날 기미가 없네…

12걸고 밥 안차려줘도 지가 알아서 잘도 쳐묵네

13일의 금요일날 저건 안 없어지나?

14리 갖다 버릴 수도 없고

15야 밝은 둥근 달을 보며 허벅지만 찌르는 이 내 신세

16일 동안 내공을 쌓아도 모자랄 판에 낚시를 간다고

17리 도망간 걸 붙잡아다 놨더니 배고프다네..

18인연……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