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MB, 4대강 녹조도 하늘 탓

http://blog.naver.com/ecocinema/120165743529

동일 조건일 때 물을 막으면 수질 나빠지는 것은 상식

 



 


낙동강 녹조. 녹차 라떼를 넘어서 죽처럼 걸죽한 상태를 보이고 있다. (2012. 8. 6 촬영. 대구환경운동연합 이석우)

 

 

오늘(7일) 이명박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녹조현상이 전국으로 확산하는 것에 대해 “기후변화로 인해 장기간 비가 오지 않고 폭염이 지속되어 발생하는 불가피한 현상”이라 말했다고 한다.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환경단체와 야당이 녹조의 원인으로 4대강 사업 때문이라 지적하는 것에 대해 “녹조와 4대강 사업은 관련이 없다”며 “이런 식의 호도는 곤란하다”고 말했다고 언론은 보도하고 있다.

 

이에 대해 환경운동연합은 즉각 논평을 통해 “전국적인 녹조 현상은 4대강 사업의 부작용”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심명필 4대강 추진본부 본부장은 몇 년 전 언론 기고에서 ‘천재가 계속되면 인재’라고 말한 바 있다”면서 “심 본부장의 말처럼 이번에 발생한 전국적인 녹조 현상을 오로지 하늘 탓만으로 돌리기에는 심각한 무리가 따른다”고 지적했다.

 

4대강에서 녹조 현상이 발생한 것은 이번만이 아니기 때문이라는 것. 올해 초에는 한겨울임에도 녹조 현상이 4대강 곳곳에서 확인됐다는 것이 환경운동연합의 지적이다. 환경운동연합은 “동일 조건일 때 물의 흐름을 막으면 수질이 나빠지는 것은 인류 역사상 경험을 통해 배운 상식이자, 과학적 진실이다”이라면서 “MB 정권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환경운동연합은 “MB 정부는 4대강 사업을 통해 수질을 개선할 수 있다고 했지만 현재 발생하고 있는 녹조 현상은 수질이 나빠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면서 “4대강 사업으로 수질이 나빠질 것이란 것을 이미 경고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환경운동연합은 “4대강 사업의 부작용은 국민의 안녕과 직결된다”면서 “매번 ‘하늘 탓’, ‘남 탓’만 하는 MB 정권에게는 더 이상의 신뢰가 있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환경운동연합은 “4대강 사업의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는 19대 국회와 대선 후보들이 환경단체와 민간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4대강 부작용이 국민에게 악영향을 미치고, 이 때문에 막대한 혈세가 계속 투입되는 상황에서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는 것이 환경운동연합의 지적이다. 마지막으로 환경운동연합은 “절대 다수의 국민이 반대한 4대강 사업을 강행해 혈세를 낭비하고, 국토와 생명을 파괴한 MB 정권은 역사적, 법적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