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1700 전력난 빌미로 고리1호기 재가동발표- 규탄기자회견

http://www.ulsankfem.or.kr/r_thinktech/board.php?board=kfemnewphoto&command=body&no=1726

오늘 고리원전 앞에서 기자회견이 있었습니다.
 
 
관련성명서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에서는 오영애(집행위원장), 이동고(울산환경연합),김수옥(울산생협),하현숙(울산시의회 의원) 이 참석하였습니다.  긴급연락에 참석해주신 집행단체 위원들께 감사드립니다.
 
 
 
부산․울산시민 배제한 ‘고리1호기 재가동’ 결정은 무효이다!
 

정부는 국내 최다 사고 발생, 고리1호기 즉각 폐쇄하라!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이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안전성 문제로 지난 3월 가동을 멈춘 ‘고리원전1호기’를 재가동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기장군 장안읍 주민과 지식경제부 및 한국수력원자력이 합의한 ‘고리1호기 원자로 압력용기 건전성 전문가 T/F 조사단’의 최종 보고서에서 고리1호기의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에 의해 조처한 결정이다. 그러나 5백만 부산.울산시민들은 지식경제부의 고리1호기 재가동 결정을 결코 인정할 수 없다.


부산.울산 대책위는 금번에 구성한 ‘고리1호기 원자로 압력용기 건전성 전문가 조사단’이 부산시민의 동의없이 지식경제부와 한수원, 그리고 원전 지역주민들만의 합의사항임을 분명히 밝히고자 한다. 원전사고 발생시 그 피해범위는 인근 지역에만 머물지 않는다. 실제 체르노빌과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의 경우, 반경 30km이내의 지역이 사람이 출입할 수 없는 죽음의 땅이 되었고 수백킬로미터 떨어진 지역에도 방사능 피해가 심각함을 우리는 이미 보았다. 현재 고리1호기 반경 30km 이내에는 부울경주민 약342만명이 살고 있다. 그럼에도 수백만 시민과 직접 관련이 되어 있는 고리1호기 안전문제에 대해 부울경주민을 제외한 원전 인근 지역주민들만 참여하는 조사단 구성은 출발자체부터가 잘못된 것이다. 우리는 5백만 부울주민을 배제한 채 진행한 ‘고리1호기 재가동’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


또한 이번 조사결과는 조사단이 8월1일부터 8월6일까지 약5일간 한수원이 제출한 서류를 심사한 것으로 근본적으로 내용이 부실한 조사이다. 특히 고리원전1호기 원자로 압력용기내에 유일하게 남아있는 감시시편에 대한 어떤 추가적인 조사도 시행되지 못했다. 압력용기 건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현재의 감시시편은 보지도 못하고, 현재 원자력연구원에 보관하고 있는 이전에 사용한 감시시편 자료들만 검토 분석한 것에 지나지 않아 원자로 압력용기의 건전성을 신뢰할 수 없다.


지난 7월 초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고리1호기의 재가동 결정한 직후, 김제남 의원실에서 실시한 부산지역 여론조사에서 부산시민의 72.4%가 고리1호기 재가동에 불안을 느끼고, 66.9%가 폐쇄하라는 의견을 나타내 보였다. 또한 7월말 부산환경운도연합 부설 전문기관에서 조사한 부산시민 원전 안전의식조사에서도, 부산인근 지역에 원전이 집중되는 것에 대해 ‘불안하다’가 74.7%로 압도적으로 응답했고, 노후 된 고리1호기를 폐쇄할 것에 대한 견해에서 ‘낡고 오래된 원전이므로 시민 안전을 위해 폐쇄해야 한다.’가 71.5%로 나타났다.


지금 전국적으로 전력부족을 얘기하고 있지만, 부산지역은 전기소비량 대비 약3배에 가까운 전력을 더 많이 생산하고 있다. 전체 전력생산량 대비 1%도 안되는 고리1호기는 부산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해 반드시 폐쇄돼야 한다. 부울대책위는 8월 구성한 전국단위의 ‘고리1호기 폐쇄특별위원회’와 함께 부산지역 핵단지화 중단 및 고리1호기 폐쇄을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2012년 8월 6일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