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1690 고리1호기 재가동 승인 원자력안전위원회 결정 원천 무효! 규탄 기자회견

http://www.ulsankfem.or.kr/r_thinktech/board.php?board=kfemnewphoto&command=body&no=1716

제목 : 고리1호기 재가동 승인 원자력안전위원회 결정 원천 무효! 규탄 기자회견
일시 : 2012년 7월 4일 오전 11시 30분
장소 : 고리 원자력 본부 정문 앞
참여단체:부산반핵대책위,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원자력안전위원회 고리1호기 안전점검결과 발표에 따른

부산/울산 시민사회 긴급 기자회견

 

시민들의 생명을 담보로 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결정은 원천 무효이다!

국민 사기극을 자행한 원자력안전위위원회 즉시 해체하라!

고리1호기 즉각 폐쇄하라!

 

‘원자력안전위원회’, ‘민간특별점검위원회’ ‘국제원자력기구’ 등의 이름으로 고리1호기 재가동을 위한 수순을 밟아오던 정부가 오늘 오전10시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를 거쳐 방금 전 고리1호기의 상태가 안전하다는 내용의 안전점검 결과발표를 진행하였다.

 

그간 부산울산 시민사회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안전점검 방식에 문제제기를 하며 현재와 같은 방식은 500만 가까운 부산 울산 시민을 위험에 몰아넣는 행위임을 분명이 경고하였다.

 

그러나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오늘 결과 발표와 더불어 고리1호기 가동정지명령을 해지함으로 사실상 고리1호기의 재가동을 승인해 주었다. 우리는 원자력 안전위원회의 이 같은 행위가 부산과 울산, 나아가 우리나라 전체 국민을 담보로 한 살인행위이자 무책임한 결정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자 한다.

후쿠시마 사고 직후 정부와 한수원은 고리발전소를 비롯하여 전국의 핵발전소에 대한 정밀점검을 실시하였다. 그러나 같은 해 4월 고리1호기 사고가 발생하면서 고리1호기에 대해서는 정밀점검에 더해 특별 점검을 하는 등 정부는 고리1호기에 대한 안전을 호언장담 하였다.

 

그러나 지난해 말부터 발전소를 운영하는 한수원의 도덕적 해이와 부패, 비리가 밝혀지면서 우리는 더 이상 한수원 및 관리감독 기관을 신뢰 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르렀다. 여기에 고리1호기 전원 상실이 12분간 지속되는 후쿠시마와 같은 중대한 사고가 발생하고,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는 한수원은 이를 한 달이 넘게 조직적으로 은폐하였다.

이미 한수원과 관리감독기관, 규제기관의 도덕성과 능력이 심각히 의심되는 가운데,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전문가라는 그럴듯한 권력을 이용하여 또 다시 고리1호기의 안전을 장담한다.

우리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이러한 태도와 행위가 부산과 울산 시민을 우롱하는 처사 일 뿐만 아니라, 오천만 국민을 기만하고, 생명을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행위임을 다시 한 번 경고한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오늘 고리1호기 안전점검 결과 발표는 원천 무효이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기만하는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즉시 해체해야 할 것이다.

 

또한 우리는 한수원에게도 엄중히 경고한다. 지난해 발전소 안전운전을 장담하였던 한수원은 비리와 부패, 은폐사건으로 이미 자정능력마저 상실한 무능하고 부패한 집단임이 드러났다. 한수원은 매번 국민들에게 머리를 조아리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였지만 언제나 똑같은 일이 반복 되는 등 한수원의 행위는 이중적이고 문제가 심각하다.

한수원의 이러한 이중적이고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고 비열하기까지 한 행위는 얼마 전 신고리 5,6호기 주민공청회장에서도 그대로 드러났다. 공청회에 참석하기 위해 부산과 울산, 밀양에서 많은 시민들이 고리를 방문하였지만, 한수원은 지역주민 뒤에 숨어서 이들 시민이 공청회장에 출입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봉쇄를 하였다. 공청회장 입구에서는 폭력이 난무하여 아수라장이 되었고, 두 명의 시민이 실신하여 응급실로 후송 되는 등 공청회장은 비명과 울음소리로 가득하였다. 상황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한수원은 책임자 한명 내다보지 않으며, 바로 몇 미터 지척에서 태연히 공청회를 진행하였다.

 

우리는 이렇게 이중적인, 거짓을 일삼는 한수원에게 다시 한 번 고리1호기의 재가동을 맡긴다는 것은 부산과 울산 시민을 죽음으로 몰아넣는 살인행위이며 절대로 용납되어서는 안 되는 일임을 주장한다.

고리1호기 재가동은 1%도 되지 않는 전력을 생산하기 위해 5천만 국민의 목숨을 담보로 한 도박행위이며, 고리1호기 재가동에 대한 권한과 선택은 국민의 몫이어야 하고 국민의 선택이어야 한다.

 

우리는 고리1호기의 즉각적인 폐쇄를 주장한다.

우리는 국민적인 사기극을 조장한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규탄하며,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즉각적인 해산을 요구한다.

또한 기만적이고 부패한 집단인 한수원으로부터 핵발전소 가동 권한을 국민에게로 즉시 회수하고, 고리1호기를 즉각 폐쇄해야할 것이다.

우리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고리1호기 가동해제를 결코 인정할 수 없으며, 5백만 부울경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이 시간부터 부.울지역을 넘어 전국적차원의 고리1호기 폐쇄운동을 벌여나갈 것임을 천명한다.

 

2012년 7월 4일

반핵부산민대책위,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문의 :

반핵부산시민대책위 정수희 010-4943-870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오영애 010-8315-6841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