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24시간 지구에 영향을 주지 않고 살아보기

http://tjkfem.or.kr/bbs/bbs/board.php?bo_table=02c&wr_id=560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지난 21일 지구를 위한 24시간이라는 캠프준비를 위한 자원봉사 모임을 진행했다. 지구를 위한 24시간 캠프는 지구에 영향을 주지 않고 24시간을 살아보는 캠프이다. 대학생과 일반 자원봉사자 23여 명이 모인 이번 준비모임에서는 두개의 강의와 캠프 준비를 위한 여러 가지 토론이 진행되었다. 토론이 진행되면서 많은 아이디어가 캠프와 결합되어 벌써부터 기대감을 가지게 했다. 23명이 준비하는 캠프이니 만큼 더 알차고 내용있는 캠프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번 준비모임에서는 자원봉사활동에대한 개념을 위한 학습을 진행했다. 창의적 자원봉사활동과 스토리텔링에 대한 내용의 두개의 강의는 자원봉사의 의미를 더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

  첫번째 강의는 구자행 유성구자원봉사센터장(이하 구자행 센터장)을 초청하여 창의적 자원봉사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구자행 센터장은 ‘자원봉사자는 봉사를 통해서 사회를 배우고, 무엇을 준비하고 무엇을 할 것인가를 결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이를 자원봉사학습활동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의 매릴랜드 주에서는 봉사활동시간을 60~70시간으로 늘렸다고 설명했다. 단순한 시간만을 늘린 것이 아니라 준비, 실행, 평가의 단계를 통해서 체계적으로 자원봉사활동의지도를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자원봉사활동을 위해서는 충분한 사전학습과 토론을 통해, 실행할 자원봉사의 내용을 스스로 결정하도록 유도한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자면, 단순히 독거노인에가서 청소하고 빨래만 하는 것이 아니라, 독거노인에 대해 조사하고 배우고 실행단계를 계획하는 준비단계를 통해 실행하고, 평가하면, 실제 만족도와 내용 스토리 모두가 높게 평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의 자원봉사가 단순하게 실행되는 이유는 방법을 모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접근방식이 감동과 스토리를 만드는 과정으로 접근하는 것이 아니라, 열매를 따는 성급함으로 접근하기 때문에 제대로된 자원봉사활동의 지도를 잘 못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봉사활동의 주기가 우리나라는 일주일 단위로 끝나지만, 준비과정과 실행이후 평가단계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긴 흐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단순한, 자원봉사활동이 아니라 자원봉사학습을 할 수 있도록 스스로 공부하고, 전달자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계획하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지구를 위한 24시간을 위한 캠프에 자원봉사자가 창의성과 창발성을 유도해 낼 수 있는 봉사활동이 되기를 바란다며 강의를 마무리 했다.

  두번째 강사로 초청된 최선히 장대청소년문화의집 국장(이하 최선희 국장)은 스토리텔링에 대한 이야기로 강의를 진행했다. 많은 청소년들이 캠프등을 마치고 소감을 말하면 아주 재미있었다는 한마디로 밖에 표현되지 않는다며 강의를 시작했다. 최선희 국장은 청소년들이 체험했던 공정여행 영상을 소개하면서 모두 배움이라고 이야기 했다.

  실제 실행에 옮기기전에 준비과정을 했다고 설명하고, 대부분 모든 여행에서는 이런 준비과정은 많이 한다고 말했다. 실행기간이 마치고 평가하고 정리하는 시간이 더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평가를 하면서 새로운 활동들을 이어가면서 이야기들이 끌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선희 국장은 캠프 참가자들은 여러분들을 통한 기대감이 생길수도 있고 좌절을 맛보게 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많은 질문과 이야기들을 나누다보면 스토리가 만들어 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원봉사활동을 통해 과정을 이어가는 것들을 만들어 갔으면 좋겠다고 설명하면서 강의를 마무리 했다.

  23명의 캠프 자원봉사자들은 강의와 내용을 마치고, 지구를 위한 24시간을 어떻게 준비할지 서로 토론하는 시간에는 웃음과 긴장감등이 함께 했다. 캠프의 내용부터, 자신들의 역할까지 다양하게 이야기를 나누면서, 자원봉사학습활동가 캠프에서의 이야기를 만들어내기위한 다양한 생각들은 엉뚱하기도하고 발랄하기도 했다. 23명의 참가자들 대부분이 대학생이기 때문인지 다양한 젊은 생각들이 펼쳐졌다. 유익하고 재미 있는 캠프가 될 것 같은 기대감을 가질 만한 아이디어가 캠프에 반영되었다.

  스스로가 자원봉사자로 학습하고 캠프 참가자들에게도 유익하게 진행 될 수 있도록 하는 다양한 기획들이 7월 28일~29일 캠프에서 실행 될 것이다. 캠프참가자들을 위해 다양한 기획들은 비밀에 붙여야겠다. 캠프의 기대감을 위해서.

 자원봉사자들과 토론을 마치고 나니 캠프에 참여한 청소년이 벌써부터 기다려 졌다. 7월 28일~29일 진행될 이번 지구를 위한 24시간을 준비하는 23명의 자원봉사자가 있기 때문이다. 23명이 만들어 높은 장에 청소년 참가자들은 즐겁게 신나게 유익하게 놀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감이 생겼다. 23명이 준비하는 2012년 환경캠프에 많은 분들이 함께하기를 기대해 본다.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