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푸름이] 6월 236일 3강 수업이 있었습니다.

http://tjkfem.or.kr/bbs/bbs/board.php?bo_table=02c&wr_id=559
12기 푸름이환경기자단 4강 수업 – 노임팩트맨되기

푸름이환경기자단 그 네번째 수업이 대전환경운동연합 교육장에서 있었습니다.

이번 수업의 주제는 지구의 영향을 주지 않는 사람 – ‘노임팩트맨 되기’ 였습니다. 노임팩트맨은 콜린 베번이라는 역사학자가 뉴욕에서 1년간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지 않기 위해 차를 타지 않고, 전기도 끊는 등 가능한 모든 것을 실천했던 실제 이야기의 영화와 책 제목이기도 합니다.

푸름이들은 지구온난화에 대한 여러 가지 영상(투발루, 북극곰, 나비효과)을 보고 나서 노임팩트맨이 실천했던 내용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또한 푸름이들이 지금까지 했던 일과 앞으로 할 수 있는 일을 ‘지구를 지키는 서약’ 으로 적어보았습니다.

<노임팩트맨의 7가지 실천과제>

– 집에서 사용하는 에너지 줄이기

– 물을 아끼고 오염시키지 않기

– 교통수단 적게 이용하기 – 대중교통, 자전거 이용

– 쓰레기를 만들지 않기

– 우리 동네에서 난 로컬푸드(local food) 먹기

– 쓸데없이 소비하지 않기

– 사회에 환원하기

점심 식사 후에는 이산화탄소를 줄이는 앵그리버드 게임을 했습니다. 지난 ‘지구의 날’ 행사가 비 때문에 취소되어 행사장까지 갔다가 집을 돌아간 푸름이들이 있어서 이번 수업에 이 게임을 준비했어요. 푸름이들은 조별로 새총을 쏴서 떨어뜨린 돼지의 갯수에 따라 갖고 싶은 선물을 먼저 골라 가져갈 수 있었습니다. 동물의 발자국이 그려진 책받침과 색칠해서 완성하는 나무, 그리고 뱃지를 준비했었는데, 나무가 가장 인기가 많았습니다. 역시 친환경적인 푸름이들이죠?

그리고 자전거 발전기를 돌려서 주서기로 토마토, 당근 주스를 만들어 먹었는데요, 생각보다 주서기 돌리기가 쉽지 않아서 처음 돌릴때는 전기를 써야 했고 그래도 완전히 갈기는 어려워 알갱이가 있는 주스를 먹었어요. ^^ 푸름이들이 전기의 중요성과 소중함을 알 수 있었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푸름이신문을 만들기 위한 기사 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경미 선생님께서 글쓰기 수업을 하셨어요. 조간 신문을 보면서 기사의 형태, 제목과 내용, 광고 등에 대해 알아보고, 지금까지 4강의 수업 중 쓰고 싶은 내용을 각자 광고, 만화나 그림, 기사, 시 등으로 써보았어요.

글쓰기를 싫어할 것이라는 저의 예상과는 다르게 친구들이 열심히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려줘서 12기 푸름이기자단의 신문이 너무 기대된답니다.

다음 수업은 대기오염물질 측정하기-1 입니다. 이산화탄소와 이산화질소 등 우리의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는 물질이 공기 중에 얼마나 있는지를 알아볼 수 있는 수업으로 실제 분석 수업(8월) 전에 분석 방법과 분석기 등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푸름이 여러분~ 다음달에 건강히 다시 만나요!

더 많은 사진은 아래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facebook.com/media/set/?set=a.373623316024067.85640.100001292044880&type=3&l=1a6adb8545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