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대청호사랑방] ‘귀농귀촌하고 싶은 그곳을 찾는 시간’ 6월 16일

http://tjkfem.or.kr/bbs/bbs/board.php?bo_table=02c&wr_id=557
귀농 귀촌하고 싶은 그곳을 찾는 시간

  귀농, 귀촌에 관심 있는 회원 소모임이 대청호 상류지역의 농가를 찾아 농촌의 현실을 직접 알아가면서 상생 방안을 모색하는 대청호사랑방.

  그 두 번째 모임이 6월 16일, 충북 옥천군 동이면 지양마을과 안터마을에서 있었습니다.

  옥천군 동이면 일대는 27홀 규모의 대형골프장 건설이 예정된 지역으로 주민과 환경단체들이 반대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지난 4월 29일 ‘NO GOLF DAY’에 생명버스를 타고 대전지역 환경단체와 회원들이 방문하기도 했었지요.

  이번에는 대전환경운동연합에서 귀농귀촌 소모임과 골프장건설 반대운동에 관심을 가진 회원들이 마을 주민들을 직접 만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옥천군청에서 지난 2월 20일부터 천막농성 중이신 주민들과 건설업체와 군청의 상황과 주민의 입장 등을 들어볼 수 있었고, 회원들이 직접 만든 구호를 들고 우리의 마음을 담아 사진으로 남겨 보았습니다.

  지양마을로 자리를 옮겨 마을 이장님들의 안내로 골프장 예정지를 둘러 보았습니다.

  모내기가 끝난 산과 들에는 산딸기, 보리수가 빨갛게 익어가고, 뽕나무에는 아직 오디가 달려 있었습니다. 대나무 밭에서 죽순도 따고,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보다 뭘 먹었다는 건가 궁금했던 싱아도 먹어 보았습니다.

  복숭아가 주렁주렁 달리고 양파와 감자가 땅속에서 굵게 영글어가는 산 속 논과 밭. ‘여기가 천국이구나’라는 이경미 회원의 말씀처럼, 조용하고 평화로운 그러나 분주하게 열심히 살고 있는 생명과 농민의 모습은 자연 그 자체였습니다.

  깊은 밤, 안터마을에서는 반딧불이 축제가 열렸습니다.

  지양마을 부녀회분들이 준비해 주신 맛있는 저역식사를 마치고 마을길을 걸어내려와 안터마을에서 이 축제에 참여했습니다. 안터마을 이장님의 안내로 산길을 걸어 올라 가면서 나뭇잎에서 반짝이는 반딧불이를 볼 수 있었고 길 위로 날아서 지나가는 반딧불이도 있어 구경꾼들이 탄성을 지르기도 했습니다.

(위의 반딧불이 사진은 인터넷에서 가져왔습니다 : http://ecomap.or.kr/files/attach/images/35145/114)

  대청호 상류지역은 선사시대부터 삼국시대에 걸쳐 많은 유물과 유적이 있는 곳입니다.

  낡은 비닐하우스 옆으로 그 긴 세월을 지켜온 고인돌이 산의 일부인 듯이 자리하고 있었어요. 지금도 환경오염 없는 청정지역에서만 볼 수 있는 반딧불이가 살고 있듯, 이 지역이 아주 오랜 옛날부터 살기 좋은 곳이었다는 뜻일 것입니다.

  지키고 가꿔 나가도 이미 수몰되어 잃어버린 곳은 돌이킬 수 없는데 포크레인으로 파고 불도져로 밀어 공놀이나 하겠다는 발상은 누구를 위한 것일까요. 개발의 논리로 유적을 파괴하고 원주민을 .i아내는 살풍경이 언제쯤이면 ‘어이없는 옛날 일’이 될까요.

  잔디밭에 물 주느라 지하수를 고갈시키고, 우리땅에 잘 맞지도 않는 잔디를 위해 농약과 제초제를 뿌려 상수원 보호구역인 강에, 대청호에 흘러 들게 할 계획을 어떻게 군과 도가 허가할 수 있을까요.

  자연을, 그 속 사람의 삶을 지켜나가는 것에 경제적, 산업적 논리가 필요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관광지라고 해도 이제는 더 이상 함부로 개발되지 않아야 할텐데, 상수원 보호 구역의 규제를 풀고 골프장을 짓겠다는 몰상식과 싸워야 하는 이런 순간이 슬퍼집니다.

  그러나 우리가 함께, 끝까지 이 아름다운 자연을 지켜나갈 수 있으리라 믿어 봅니다.

더 많은 사진은 아래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facebook.com/media/set/?set=a.369430193110046.84798.100001292044880&type=3&l=5504090aa8)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