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푸름이] 5월 26일 3강 수업이 있었습니다.

http://tjkfem.or.kr/bbs/bbs/board.php?bo_table=02c&wr_id=551
푸름이환경기자단 그 세번째 수업이 한밭수목원 서원에서 있었습니다.

도심속의 한밭수목원은 정부대전청사와 과학공원의 녹지축을 연계한 전국 최대의 도심 속 인공수목원으로 각종 식물종의 유전자 보존과 청소년들에게 자연체험학습의 장, 시민들에게는 도심속에서 푸르름을 만끽하며 휴식할 수 있는 공간 제공을 목적으로 조성되었습니다.

이번 수업에서 푸름이들은 송영숙 숲해설가 선생님을 모시고 지구의 파수군 곤충과 숲에 대한 강의를 들었습니다. 루페를 가지고 여러 꽃과 나뭇잎들을 관찰하였고, 곤충의 겹눈처럼 볼 수 있는 렌즈를 가지고 잠자리나 벌이 보는 세상을 잠시나마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사슴벌레와 벌, 잠자리 등 우리 곁에 늘 함께 있지만 잘 알지 못했던 곤충과 그 중요성에 대해 선생님의 설명을 들은 푸름이들은 오늘 만난 식물이나 곤충에게 편지를 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꿀벌이 사라지면 인간도 4년 안에 멸종하게 된다’ 라는 아인슈타인의 예언과 인간이 만들어낸 해로운 물질과 전자파 때문에 벌이 집을 찾아가지 못하는 등 그 숫자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숲해설가 선생님의 설명을 들은 푸름이들은 벌에게 제일 많은 편지를 썼습니다. 이제부터는 벌을 무서워하지 않고 괴롭히지 않으며 전자파를 줄여 꿀벌들을 잘 지켜주겠다는 약속을 했답니다.

우리 푸름이들이 도시속 숲의 중요성과 그 속에 살고 있는 여러 생명들의 가치를 소중하게 여길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었겠지요?

푸름이환경기자단 4강 수업은 6월 23일토) 대전환경운동연합 교육장입니다.

‘No Impact Man 되기’라는 주제로 지구온난화와 이상기후에 대한 영상자료와 수업을 듣고, ‘350 캠페인’관련 놀이를 하며, 상반기 수업 내용을 가지고 기사를 써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푸름이 여러분~ 다음달에 건강히 다시 만나요!

<사진안내>

5월 26일 3강 수업에서 찍은 사진을 모두 올린 페이지입니다.

개인적으로 파일을 받고 싶은 친구들은 대전환경운동연합 홈페이지 댓글이나 페이스북의 댓글에 이름과 사진의 번호를 신청하시면 이메일로 보내드릴께요.

http://www.facebook.com/media/set/?set=a.360346857351713.83228.100001292044880&type=3&l=be689c8deb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