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주말 아내에 성화에 달려오는 효평동 텃밭

http://tjkfem.or.kr/bbs/bbs/board.php?bo_table=02c&wr_id=547
주말 아내에 성화에 달려오는 효평동 텃밭

효평동 텃밭을 소개하면서

 ‘5년전 처음 텃밭을 만들때는 아내에게 가자고 해도 가지 않던 텃밭이 이제 주말만되면 아내가 먼저 가자고 하는 텃밭이 되었습니다.’ 3기 텃밭선생님 양성교육에서 효평동 텃밭을 가꾸고 계신 김형배 선생님의 말씀이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이 진행 중인 텃밭선생님 3기교육은 어느덧 10강의 절반을 넘어 8강이 되었다. 천연제제, 도시농업의 의미, 작물의 재배력 기후변화와 농업 등이 다양한 강의가 진행된 텃밭선생님 3기이 7강은 효평동의 텃밭을 답사하는 프로그램으로 기획되었다.

  지난 24일 찾아간 김형배선생님 텃밭을 찾은 3기교육생들은 텃밭을 보자마자 감탄사를 연발했다. 지난 5년간 땀의 결실들은 텃밭선생님들에게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다. 현장실습을 위해 찾아온 김형배선생님은 효평동 골짜기, 골짜기에 자리잡고 있었다. 어렵게 찾아간 텃밭에는 온간 작물들이 고루고루 심어져 있었다.

  400여평의 밭에는 인디언감자, 돼지감자, 단마, 도라지, 상추, 콩, 옥수수, 미나리 등등 약 50여종의 텃밭작물들이 재배되고 있었다. 작물별로 그동안 격었던 시행착오와 특성들을 설명하는 데만 1시간 30분이 소요될 정도로 많은 작물이 재배되고 있는 것이다. 그 중에 가장 으뜸은 인디언 감자였다. 생으로 먹지 못한다고 하는 인디언감자는 비엔나 소시지처럼 뿌리가 변한다고 한다. 섬유질과 단백질이 많아 몸에 좋은 인디언감자를 키우고 싶어 하는 교육생들에게 김형배 선생님은 남아있는 종자를 분양까지 해주셨다.

 

  김형배 선생님은 ‘텃밭을 처음 시작하면서 효평동 골짜기가 다른 곳보다 추운 줄 몰라서 심었던 대추는 아직까지 열매가 맺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작물을 재배하면서 토양과 기후의 특성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 5년의 세월이 흘렀다고 한다.’ 지금은 어떤작물을 재배할지 정확하게 계획하고 텃밭을 가꾸고 계시다고 한다.

  텃밭을 계획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작물의 성장 크기와 기후에 맞는 작물을 가꾸어야 탈없이 텃밭을 일굴 수 있다. 이렇게 가꾸어진 작물들은 그야말로 큰 재산이 되고 유기농으로 가정의 건강을 지키는 보물이 된다. 풀반찬을 싫어하는 요즘 어린이들에게 작물을 직접 기르게 하는 것은 생명의 소중함 뿐만 아니라 편식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김형배 선생님 텃밭에 심어진 상추는 일반적으로 볼 수 없이 실하게 커서, 참가자들에게 수확할 기회를 주셨다. 텃밭 한켠에 자리잡고 있는 닭장에는 닭과 오리와 개를 키우고 있었다. 본인이 직접 만든 자동 사료배급를 통해서 약 1주일~1달 정도는 사람이 오지 않아도 먹고 살 수 있어 보였다. 하지만, 김형배 선생님은 하루가 멀다하고 텃밭을 찾아오고 계셨다.

  김형배 선생님은 텃밭한켠에 만들어놓은 작은 휴게실 덕분에 휴일이나 바쁜 일이 없으면 꼭 텃밭에 와서 휴식을 취하고 계신다며 자랑을 하셨다. 거기에 다양한 아이디어를 토대로 자동배급기 등을 설치하여 관리를 더 편하게 할 수 있도록 했다.

  EM이나 깻묵을 이용한 액비를 직접 제작하여 사용하고, 소변을 받아 액비를 이용하여, 친환경 유기농을 실천하고 있었다. 약 2시간의 텃밭소개와 이야기를 들은 참가자들은 ‘나도 이런 텃밭 하나 만들고 싶다’고 아쉬움을 달랬다. 언젠가는 참가자들 모두 이런 훌륭한 텃밭을 일구고 가꿀 수 있는 텃밭선생님으로 성장하길 바라본다.

 

출처 : 주말 아내에 성화에 달려오는 효평동 텃밭 – 오마이뉴스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