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서울시 자전거네트워크 계획에서 빠진 것, 도심지와의 연계성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서울환경연합논평] 서울시 자전거 네트워크 계획에서 빠진 것.hwp

 

2007년 4월 10일|총 2 매|담당․초록정책국 김창민 간사 (kimcm@kfem.or.kr/016-736-1862)




 




서울시 자전거네트워크 계획에서 빠진 것,


도심지와의 연계성




○ 지난 7일, 서울시는 뉴타운 지구에 ‘자전거도로 설치 의무화’ 계획을 발표하였다. 계획단계에서부터 자전거도로가 설치된다면 차도 및 보도와의 조화를 적절하게 이룰 수 있다. 이는 자전거운전자의 안전한 주행을 보장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그러나 이와 함께 발표된 ‘서울시 자전거네트워크 계획’엔 실망감을 금치 않을 수 없다. 뉴타운 지구의 자전거도로가 도심권과 연계되지 않아 산책로 이상의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기 때문이다.




○ 지난해 서울시는 약 11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자전거도로를 설치 ․ 정비하였다. 또한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도심과 대학에 자전거도로를 설치한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하였다. 이러한 서울시의 계획이 ‘자전거 이용 활성화’로 이어질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도로가 놓아진다고 해서 자전거가 달리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실지로 서울환경연합이 3월 21일 오전 7시~9시 출근시간대에 조사한 바에 따르면, 자동차통행량이 많은 성수대교남단사거리의 자전거통행자는 85명에 그쳤으며, 자전거도로를 한번이라도 밟은 통행자는 33명에 불과했다. 이를 반영하듯 2001년 이후 서울시 자전거교통수송분담률(01년 0.6%)에 대한 통계는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다.




○ 서울시의 ‘자전거 교통수송분담률’이 이처럼 저조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대부분의 자전거 도로가 서울시의 경제․ 행정 중심지인 도심권과 연계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지난해 서울시가 신설한 자전거도로도 대부분 ‘강변 ․ 하천 ․ 공원’을 중심으로 설치되어 있다. 이러한 자전거도로는 레저 및 산책 중심에서 벗어나 생활중심의 출퇴근로로 이용되기 어렵다. 도심에 가면 자전거운전자는 여전히 차도와 보도를 이용해야 하는 위험과 불편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 이번 자전거네트워크계획도 지난해와 크게 다를 바가 없다. 뉴타운지구에 연계시키겠다는 자전거도로는 대부분 홍제천, 불광천, 중랑천 등지에 설치되어 있다. 그에 반해 도심권의 경우 세종로와 대학로 일대의 녹지축공원주변 외에는 별다른 계획이 없다. 또한 공공기관, 복지시설, 대중교통과 자전거도로를 순환형으로 연계시키겠다는 계획도 뉴타운지구 지구내의 순환에 머물 공산이 크다.




○ 이처럼 기존과 거의 다를 점이 없는 정책을 고수하면서, ‘자전거 네트워크’를 구성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에 불과하다. 자전거가 교통수단이 되기 위해서는 주거권과 경제권의 연계가 필수불가결하다. 일반적으로 자전거로 출퇴근 한다는 것은 하나의 자치구가 아니라 자신의 주거지에서 근무지로 이동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렇기에 자전거를 교통수단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주거지와 도심지의 연계가 필수불가결하다. 도심에 자전거도로가 설치되지 않는다면 자전거는 여전히 ‘레저수단’과 ‘운동기구’에 머무를 뿐이다.




○ 현재 서울시에서 추진 중인 뉴타운 지구는 총 35개이며, 계획이 완료되었거나 수립중인 곳은 25개이다. 그 중 19개 지구에는 자전거도로 설치계획(195개소, 연장 113.4㎞)이 있으나, 나머지 6개 지구에는 계획이 수립되어 있지 않다. 서울시는 나머지 6개 지구에도 자전거도로 설치를 의무화하고 앞으로 구축할 자전거전용도로와의 연계성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지난 해 4월 2일 서울시는 ‘서울 친환경 에너지 선언’을 발표하면서 2020년까지 서울시 에너지 이용률을 15%(2000년 기준) 저감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990년 기준)으로 저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였다. 특히 서울 온실가스 배출량의 40%가 수송부문에서 배출됨을 감안한다면 ‘자전거 이용의 활성화’는 더 이상 선택이 아니라 필수이다. 서울환경연합은 서울에서 자전거가 친환경적 ‘교통수단’으로서 정착할 수 있도록 서울시의 자전거 정책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할 계획이다.




■문의 : 서울환경연합 초록정책국  김창민 간사 (02-735-7000 / 016-736-1862)


                                  이현정 국장 (017-270-6486)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