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운하 전도사 공천, 역시 구누리당

http://blog.naver.com/ecocinema/120153844614

환경연합, “국민이 심판해야”

 

새누리당이 이재오 공천에 따라 내홍 분위기로 가고 있는 가운데, 환경운동연합과 4대강 범대위는 “MB 정권 최악의 정책인 대운하와 4대강 사업을 적극 찬동한 인사가 공천됐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앞서 이들 단체는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에게 4대강 사업에 찬동했던 35명(새누리당 31명)의 공천 배제를 요구했다. (4대강 찬동 공천 배제 후보)

 

새누리당은 27일 1차 전략지역 공천을 발표하면서 “단수 후보지역과 전략지역을 고려해 22곳의 후보를 정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환경운동연합이 낙천 대상으로 선정한 이재오 (서울 은평을) 후보와 윤진식 (충북 충주) 후보가 포함됐다. 환경운동연합 이철재 정책실장은 “이들은 대표적인 운하 전도사들”이라면서 “새누리당이 국민의 뜻을 반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친이계 국회의원의 수장이자 정권 실세였던 이재오 의원은 2007년 한반도 대운하 추진을 위해 부산에서 서울까지 자전거 탐방을 하고, ‘물길 따라 가는 대한민국 자전거 여행’이란 책도 발간했다. 당시 이재오 의원은 ‘대운하 사령관’으로 불렸다.

 

한반도 대운하가 촛불 민심에 좌절되던 2008년 8월에도 이 의원은 여전히 변함없는 운하 추진 의사를 밝혔다. 이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명박 정부는 국토를 재창조하고 전국에 물길을 살리고, 하천을 살아 있는 강으로 만들어야 한다. 이를 위해 현대판 치산치수를 해야 하며 그 이름이 운하든 무엇이든 좋다고 생각한다. 또 국가발전을 위한 동력을 창출해내야 하고 국운 융성의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

 

‘대운하’이든 ‘4대강 정비사업’이든 무조건 국운 융성을 위해 하천 공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환경운동연합은 이 의원을 4대강 찬동 정치인으로 2009년, 2011년 두 차례 선정한 바 있다.

 

대운하 하면 빠지는 않는 인사가 윤진식 의원이다. 윤 의원은 2008년 3월 “한반도 대운하의 중심, 충주는 이제 내륙 최대의 항구가 된다”면서 “대운하를 통해 충주를 한반도 내륙 물류의 중심기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충주는 항구다’는 2008년 총선에서 윤 의원의 캐치프레이즈였다. 당시 낙선한 윤 의원은 청와대 경제사회비서관과 정책실장을 거쳐 2010년 보궐선거로 여의도행 티켓을 거머줬다.

 

하지만 올 해 초 윤 의원은 2010년 재·보궐선거에 나설 때 제일저축은행으로부터 불법정치자금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이 공천을 한 것을 두고 민주통합당 충남도당은 “윤진식 의원의 새누리당 공천은 충격적”이라 평하면서 “혐의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충주는 또 다시 재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지적했다.

 

4대강 범대위 이항진 상황실장은 “새누리당이 한나라당에서 이름을 바꾼 것은 국민의 지탄을 받는 정권에게서 탈피하고자 하는 의도가 있다”면서 “잘못된 정책을 추진했던 인사를 공천하는 걸 보면 ‘새누리당’이 아니라 ‘구누리당’”이라 말했다. 이철재 국장은 “MB 정권뿐만 아니라 박근혜 비대위원장의 새누리당도 오만하다”면서 “4대강 국민 심판 운동을 더욱 강하게 전개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