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기자회견] 고리1호기 전원상실 사고은폐 관련자 검찰고발 기자회견

http://pusan.kfem.or.kr/mkBoard/view.php?bod=0201&id=702

☞ 파일명: 2012.03.20 고리1호기 검찰고발 사진1.jpg

☞ 파일명: 2012.03.20 고리1호기 검찰고발 사진2.jpg

반핵부산시민대책위는 2012년 3월 20일 화요일, 부산지검 앞에서 고리1호기 사고은폐 관련자들의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검찰에 이와 관련된 고발장을 접수했습니다.

 

고리1호기 전원상실 사고은폐, 법을 어기고, 부산시민의 생명을 위협한 범죄행위!

사고은폐 관련 책임자를 엄중 처벌하라!

 

지난 3월 13일 원자력안전위원회(안전위)의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수력원자력(주)(한수원) 고리원자력본부(고리원전본부)가 2월 9일 발생한 고리1호기 전원상실(블랙아웃) 사고를 한달 넘게 은폐한 사실이 드러났다. 현재 안전위는 고리1호기의 가동을 중단시키고 현장 조사단을 파견해 조사를 진행중이다.

 

그러나 오늘까지 확인된 사실만으로도 고리1호기 블랙아웃 사고은폐와 관련 고리원전본부의 조직적 불법행위는 명백하다. 우선 고리원전본부는 고리1호기 발전소로 공급되는 모든 전원이 끊기고, 비상발전기마저 작동되지 않는 위중한 사고를 즉시 감독기관에 보고하지 않았다. 전원 상실시간이 길어져 원자로내 온도상승으로 핵연료가 녹아내려 폭발사고라는 끔직한 사태가 발생할 수 있었다. 더욱이 안전을 대외적으로 홍보한 직후 발생한 사고로 문책을 우려해 본부장이하 간부들이 공모해 조직적으로 사고를 은폐했다. 또 고리원전본부는 사고일지를 허위로 조작하여, 감독기관인 안전위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 현장에 파견한 주재원들을 감쪽같이 속였다.

 

이번 고리1호기 블랙아웃 사고의 조직적 은폐는 우연히 아니다. 이미 한수원과 규제당국인 안전위의 비밀주의와 독선으로 견제받지 않는 권력으로 군림해왔다. 수많은 사고에도 불구하고 매번 ‘안전’을 되풀이 해왔다. 핵발전소 운영 및 규제에 관한 투명성과 객관성에 대한 요구는 단 한번도 수용되지 않았다. 이런 비밀주의와 독선적 의사결정이 폐쇄적이고 관료적 조직문화와 결합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중대한 사고까지 은폐하는 지경에 이른 것이다.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반핵대책위)는 이번 고리1호기 블랙아웃 사고은폐를 곪을대로 곪은 상처가 터진 필연이라고 규정한다. 핵산업계의 이익과 기득권 유지를 위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내팽개친 중대한 범죄행위이다. 이렇듯 위중한 사태에 직면해 감독기관의 조사가 진행 중임에도, 이번 고리1호기 블랙아웃 사고은폐를 조직적으로 공모한 불법과 부정에 대해 처벌을 촉구하는 것은 그만큼 시급하고 엄중하기 때문이다. 자신들의 이익과 기득권을 위해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한수원의 중대한 불법행위에 대한 사법당국의 일벌백계를 강력하게 촉구한다.

 

2012년 3월 20일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