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후쿠시마 1년 여론조사 결과, 한국인 65% “원자력 비중 축소해야”

http://energyjustice.tistory.com/447

후쿠시마 사고가 일어나고 1년 뒤 원자력에 반대하거나 원자력 비중을 낮춰야 한다는 국내 여론이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서울환경운동연합이 최근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서울환경운동연합(공동의장 선상규, 이명숙, 정인환, 최영찬) 여성위원회가 와이즈리서치에 의뢰해 2월 13일부터 23일까지 전국 15세 이상 남녀 1,1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온라인조사로 진행된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3%이다.

조사 결과, 국내 원전이 안전하지 않다는 의견이 53.5%로 나타났다. 설계수명을 다 한 노후 원전이 연장 가동돼서는 안 된다는 여론은 79%에 이르렀다.

지역별로는, 설계수명이 만료돼 2007년 가동 시한이 연장된 고리1호기와 현재 수명연장 여부가 검토 중인 월성1호기가 위치한 ‘경상∙대구∙울산∙부산’ 지역에서 노후한 원전이 수명을 넘겨 가동되지 말아야 한다는 여론이 82.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정부의 신규 원전 후보지 선정에 반대하는 여론은 63.4%로 강원도에서 가장 높았다. 삼척은 울진과 함께 지난해 신규 원전 후보지로 지정된 이후, 원전 건설이 강한 저항에 부딪힌 지역이다.

후쿠시마 사고가 발생한지 1년이 지났지만, 대다수가 일본산 식품을 사실상 외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 동안 일본산 식품을 구매해왔다는 사람은 13.7%에 불과했다. 후쿠시마 사고 이후 86.2%는 일본산 식품을 구매하지 않았고, 그 중 45.7%는 “전혀 구매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방사능 오염에 대한 불안이 심각한 가운데, 다수가 일본산 식품에 대해 방사능 검사가 강화되거나 수입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2.5%는 “일본산 식품 수입에 대한 방사능 검사 절차와 기준을 강화해야 한다”고 답했고, 26.5%는 “일본산 식품 수입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후쿠시마 사고와 같은 원전 사고가 국내에서도 일어난다면, 방사능 오염 피해는 매우 광범위할 것이라는 여론이 다수였다. 58.6%는 원전에서 100킬로미터 이상 방사능 오염이 확산될 것이라고 답했고, 그 중에서 방사능 피해가 200킬로미터 이상에 이르러 사실상 영토 대부분이 오염될 수 있다는 여론은 27%에 달했다.

“기준치 이하의 방사능 피폭은 무해하다” 정부 주장에 강한 불신 드러나

방사능의 인체 영향과 관련 많은 국민들이 정부와 원자력계의 해석을 불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치 이하의 방사능 피폭은 인체에 무해하다는 주장을 신뢰한다는 답변은 26.5%에 불과했다. 반대 의견은 73.5%로 나타났고, 이 중에서 25%는 “전혀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후쿠시마 원전에서 유출된 방사능뿐 아니라 최근 아스팔트, 벽지, 접시꽂이 등 생활 주변에서 방사능이 검출되는 가운데 환경단체의 정보가 가장 신뢰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사능 안전에 관한 정보 중 46.8%가 환경단체를, 39.9%가 원자력 전문가를 가장 신뢰한다고 답했다. 정부(3.9%)와 언론(9.4%)은 낮은 신뢰도를 보였다.

원전이나 방사능에 관한 정보의 투명성이 정부와 원자력계의 신뢰성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76.8%가 원전과 방사성폐기물에 대한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되고 있지 않다고 답변했다.

87.7%, 원자력 줄어서 발전량 부족해지면 “에너지 절약 참여하겠다”

태양광이 가장 각광받는 발전원(96.4%), 원자력은 최하위(35%)

후쿠시마 사고 이후 일본 원전 54기 중 단 2기만 가동 중에 있다. 원자력 발전 비중의 감소에 따라 도쿄도의 경우 대형빌딩은 의무 에너지 절약에 들어가는 등 고강도 절전대책이 도입돼 일본 사회는 원전 없이도 심각한 전력 위기에 빠지지 않았다.

한국에서도 원자력 비중이 낮아져 발전량이 감소하더라도 에너지 절약에 참여하겠다는 여론이 87.7%로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 33.5%는 “전적으로 에너지 절약에 참여하겠다”고 답변했다. 서울시민 54.3%가 에너지 절약에 “대체로 참여하겠다”고 했고, 36.2%는 “전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답변해 절전에 가장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태양광과 풍력은 가장 바람직한 발전원으로 꼽혔다. 태양광은 96.4%, 풍력은 95%로부터 긍정적인 에너지원으로 지지를 받았다. 반면 원자력을 지지하는 여론은 35%에 그쳐 가장 인기 없는 발전원으로 나타났고, 석탄이 38%로 뒤를 이었다.

여성이 남성에 비해 원자력에 더 부정적, 연령별 차이도 드러나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 인식에서도 큰 차이를 보여줬다. 여성이 남성에 비해 원자력에 더 부정적인 시각을 갖는 경향인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력에 부정적인 여성은 70.5%로, 남성 60%에 비해 높았다. 52.8%에 이르는 남성 과반수가 가동 원전에 대해 안전하다고 말한 것과는 반대로, 여성 60%가 안전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젊은 연령층에서 원전의 안전성이나 원자력 확대에 대해 더 부정적인 의견이 드러났다. 15세 이상 30대까지 연령층의 과반수가 가동 원전에 대해 안전하지 않다고 답변한 반면, 40대와 50세 이상에서는 그 반대로 나타났다. 모든 연령층이 원자력 비중의 확대에 대해 부정적이었지만, 20대가 72.5%로 가장 높았고 30대가 69.4%로 뒤를 이었다.

관련글
2012/01/03 – 원자력에 우호적인 교과서… 왜?
2011/10/06 – 후쿠시마 사고발 원전 반대 여론, 한국에서 가장 높아
2011/06/14 – 일본의 ‘탈핵 여론’ 32%→74% 크게 늘어
2011/06/10 – 국제 여론조사 “한국인 64% 핵발전소 신규 건설 반대”
2011/06/03 – 여론조사, 부산시민 60% “원자력발전 위험”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