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160억 시민모금으로 서울에 10MW 태양광 설치

http://energyjustice.tistory.com/448

서울에서 160억 원의 시민 기금을 모아서 1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짓겠다는 움직임이 본격화됐다. 생협, 마을 공동체, 교사 모임, 환경단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이하 햇빛발전협동조합)은 3월 27일 오후 7시,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강당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민 햇빛발전협동조합 창립총회에서 박승옥 준비위원회 대표가 사업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지언

올해부터 신재생에너지 의무 공급 제도가 시행되면서 발전사는 전체 발전량 중 일정량 이상을 재생가능에너지로 충당해야 한다. 2012년의 경우 6개 한전 자회사가 200MW 태양광발전 시설을 설치해야 하며 이 가운데 절반은 민간에서 구매해야 한다. 재생가능에너지 생산 전력은 시장 거래가격보다 비싸게 전력사에 판매된다.

국내에서 태양광 발전소가 주로 설치됐던 지역은 햇볕 조건이 유리한 남부지방이었다. 위도가 높은 중부지방에 위치해 있다는 것 이외에 서울은 고질적인 대기오염으로 인해 태양광의 입지 조건에서 감점을 받아왔다.

햇빛발전협동조합도 이런 서울의 악조건을 수익 계산에 반영했다. 태양광 발전시간을 하루 3.2시간으로 계산해 3.5시간 이상으로 잡는 일반 조건보다 더 보수적이다.

하지만 서울이 태양광을 확대하는 데 있어 꼭 불리한 조건만 있는 것은 아니다. 건물의 옥상은 태양광 설치 부지로 활용될 수 있다. 더구나 옥상과 같이 건물의 기존 시설물을 활용해 설치된 태양광은 전력판매에서 1.5배의 가중치를 받는다. 

햇빛발전협동조합은 시민기금을 통해 서울에서 2014년까지 50M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짓겠다는 구상이다. 1600억원의 사업비 중 절반은 시민 출자금으로 모금하고 나머지는 서울시 기후변화기금과 협력업체 기관의 출자금으로 충당하겠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320억 원으로 10MW의 태양광 발전소를 지을 계획이다.

햇빛발전협동조합은 연간 전력판매 수입을 49억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운영비와 이자 비용을 제외하고도 약 8%의 출자금을 배당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시민 태양광 발전소의 예상 부지로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을 비롯한 서울시 산하 공공기관과 초중고 학교를 대상으로 협의가 진행 중이다. 협동조합 법인이 등록되고 설명회와 광고를 통해 조합원 모집이 시작되면, 1구좌 10만원으로 참여할 수 있다.

사업비와 부지가 마련되면 발전소 시공에 6개월 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태양광 시공업체 전문 기술자들로 구성된 시공협동조합이 시공에 참여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태양광 설치를 위해 부지를 빌려준 공공기관도 돈을 번다. 50kW 태양광을 설치한 학교의 경우 ‘전기료 지원금’ 명목으로 한 해에 100만 원 가량의 임대료를 지불하겠다는 설명이다.

박원순 시장 당선 후 서울시가 ‘원전 1기 줄이기’ 일환으로 시민햇빛발전소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나서서 시민 주도의 태양광 확대 움직임이 더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시민들이 태양광 확대에 선뜻 나서게 하기 위해서는 풀어야 할 숙제가 남았다. 어느 부지가 태양광에 적합한지를 알려주는 자료가 마련되지 않았다. 동네 학교가 태양광에 괜찮은지 알고 싶어도 막막할 수밖에 없다. 시민이나 기업이 태양광을 유치하기 쉽게 지자체가 공공건물에 대해 태양광 부지 조사를 실시해 관련 자료를 제공해야 한다는 요구가 제기되는 이유다.

서울시의 높은 지가도 재생가능에너지 설치를 주저하게 만드는 요소다.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은 공공건물과 학교에 태양광과 같은 재생가능에너지 설치할 경우 임대료를 크게 낮추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지언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