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3차 금강모니터링 다녀왔습니다.

http://tjkfem.or.kr/bbs/bbs/board.php?bo_table=02c&wr_id=494
올해 들어 가장 추웠던 2월2일(목) 우리는 제3차 4대강-금강현장 모니터링을 나갔습니다.  신옥균 회원님과 함께한 이번 모니터링은 눈으로 길이 미끄럽고, 추위에 강은 얼었지만 현장을 봐야겠다는 우리의 의지는 무엇보다도 뜨거웠습니다.

공주 합강리에서 시작되고, 부여 백제보까지의 기존일정에 더불어 오늘은 황산대교까지 가보기로 했습니다.

저희는 일단, 미호천보행교에 갔습니다. 지난 밤에 내린 눈밭위에 고라니, 족제비의 족적이 남겨져 있었습니다. 그러나 조류의 경우 예년에 비하여 많은 수가 줄은듯 보였습니다. 정천귀소장님께서는 이곳의 물이 많이 줄어 하중도에 재퇴적이 진행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다음으로는 세종보를 갔습니다. 세종보에는 소수력발전소가 3개 설치되어있는데, 그중 1개만 가동되고 있었습니다.

그 후에 공주 곰나루를 잠깐 지난뒤, 공주보로 갔습니다. 인부들이 작업중인 것으로 보아 물이 새서 아직도 공사중인 듯 보였습니다. 이곳에 어도를 만들어놓았는데, 물이 얼어서 어류들이 이동하지 못하였습니다.

점심식사 후, 백제보를 갔습니다. 접근성이 다른 두곳보다는 떨어져서인지 가창오리 1,000여마리가 군무를 하고 있었습니다. 군무와 주위를 둘러보고 잠시 홍보관에 들렀습니다. 아직 개장전이라 공사가 한창이었는데, 추운날씨에 몸을 녹이러 들어갔습니다. 그곳에서 백제보가 계백장군의 위환를 위하여 말안장의 컨셉으로 세워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곳에 설치된 금강사진전을 보았습니다. 사진을 보았는데, 아름다운 금강의 사진도 있었지만, 금강에 설치된 보를 얼마나 아름답게 찍었느냐를 더욱 부각시킨 사진전같아 보였습니다.

녹인 몸으로 황산대교로 향했습니다. 96년도에 생겼는데, 다리가 생기기전에는 배로 왕래했다고 합니다. 밑에 공원쪽으로 가보았더니, 안내판이 있었는데, 이상하게 그려져 무엇이 맞는지 확인이 어려웠습니다. 이곳은 지역주민이 반대에도 공원처럼 만들어 놓고, 준설로 강폭이 넓어져 작년에는 공주 기산리에 물난리가 났었다고 합니다. 조류의 종류도 단조로워지고 개체수가 줄어드는 것도 확인되었습니다.

금강모니터링은 매월 첫째주 목요일에 진행됩니다.

많은 회원분들의 관심과 참여부탁드립니다.

admin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