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반도 국가이기 때문에 운하’ 하자던 박승환 환경공단 이사장, 비리 혐의

http://blog.naver.com/ecocinema/120150366794

 

18일 언론을 통해 검찰이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환경공단(이사장 박승환)을 압수수색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검찰이 공단 평가위원들이 외부 업체의 청탁을 받고 일명 ‘몰아주기식’ 업체 선정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 한국환경공단 홈페이지 공단 발주 공사의 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홈페이지의 ‘청렴韓세상’이 눈에 띈다

 

한국환경공단은 한국자원재생공사와 환경관리공단이 통합되면서 탄생한 조직으로 현재 이사장은 박승환 전 한나라당 국회의원입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현재 박 이사장이 환경공단 발주 비리에 어느 정도 관여했는지는 알 수 없다”고 하지만 “검찰이 압수수색 과정에서 이사장 집무실 컴퓨터도 압수해 분석하고 있다”면서 어느 정도 관련된 것을 암시하고 있습니다.

 

박 이사장은 이명박 대통령 후보시절 한반도대운하특별위원장을 지낸 인물입니다. 박 이사장이 18대 총선에서 떨어지자 이 대통령은 그를 환경관리공단(현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에 낙점시켰습니다. 박 이사장은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으로 뼛속까지 ‘대운하 전도사’였다는 것은 그의 과거 발언과 행보를 통해 그대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2007년 10월 한나라당 의원총회에서 박 이사장은 “제가 (운하가 있는) 독일에 직접 다녀와보니 대운하 사업에 대해 1000% 확신을 갖게 됐다”며 “여러 의원들도 ‘이명박 정부’가 들어섰을 때 독일, 유럽에 다녀오면 아마 1500% 확신을 갖게 될 것”이라 말했습니다.

 

‘삼면이 바다인 한반도에 내륙운하가 무슨 효과가 있는가’라는 비판에 대해 박 이사장은 2008년 4월 언론기고를 통해 “삼면이 바다인 대한민국은 해운과 내륙 물길을 연결하면 엄청난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유럽의 내륙국가나 몽고 같은 나라에서는 운하가 필요 없다. 운하는 바다와 연결될 때 교통수단으로서 효과를 발휘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부국환경포럼 현 임원명단 부국환경포럼은 한반도대운하, 4대강 찬동인사 등이 2009년 초에 창립했다. (부국환경포럼 홈페이지)

 

박 이사장은 18대 총선에서 낙선하고 한반도 대운하가 촛불 민심에 좌절돼도 ‘대운하 사랑’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는 같은 대운하 전도사인 ‘스크루 박’ 박석순 현 국립환경과학원 원장과 함께 ‘부국환경포럼’을 구성해 대운하 재추진을 시도 했습니다. 부국환경포럼에는 진수희 한나라당 국회의원 등 친이계의원들과 함께 대표적인 대운하 전도사들이 포함돼 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이 전문가, 파워트위터리안 등과 함께 구성한 ‘MB씨 4대강 비리수첩’제작단은 박승환 이사장을 진실을 왜곡해 강을 망친 4대강 찬동인사로 분류한 바 있습니다.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