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4대강 조사단, 정부 주장 허구 밝히려 현장 조사 나섰다!

http://blog.naver.com/ecocinema/120134630427

정부가 4대강 사업의 효과가 있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박창근 관동대 교수 (환경운동연합 4대강 특위 위원장), 김진애 민주당 4대강 특위 위원장 등 4대강 시민 조사단이 4대강 홍수 피해 현장 조사에 나선다.

 

4대강 조사단은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낙동강과 금강에서 홍수 피해 1차 조사를 벌인다. 이번 조사는 박창근 교수 외 전문가, 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 20 여 명이 참역할 예정이다. 4대강 조사단 18일(월) 경남 밀양에서 대구시까지, 19일(화)은 대구시에서 안동댐까지 조사하며, 20일(수) 대전시 부근 금강에서 시작해 금강하구까지 이동할 예정이다.

 

 

4대강 조사단은 이번 조사에서 △ 4대강사업 구간에 있는 지류하천의 현 상태와 이전 상태 비교 조사 △ 피해 주민 증언 조사 △ 준설 구간 재퇴적 상황 조사 △ 행정기관 및 공사 관계자 증언 조사 △ 사고 원인에 대한 분석 등을 진행한다. 4대강 조사단은 지난 5월 홍수기 전에 4대강 현장을 조사한 바 있어, 이번 장마 이후 피해 현황과 비교 분석할 예정이다.

 

 

현재 4대강 사업의 대규모 준설에 따라 지난 장맛비에 왜관철교, 상주댐 제방, 칠곡댐 시설 붕괴 등 4대강 전역에서 피해가 발생했으며 이후 태풍 및 집중호우 등의 영향으로 계속해서 홍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반면 정부는 4대강 사업 때문에 홍수 피해가 격감했다면서 대대적인 홍보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4대강 조사단은 이번 조사를 통해 홍수 피해의 원인에 대한 명확히 분석해 낼 예정이다.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