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비오는 날 꾸러기 친구들과 놀았어요.

http://blog.naver.com/lj01112/30086929037

숲체험을 하기로 한 5월 꾸러기 활동일에 아침부터 비가 주룩주룩~

 

오전에는 나무목걸이 만들기  자연물 빙고 놀이를 하고, 오후에는 숲해설가 선생님들과 함께 숲체험을 하기로 했는데 급히 오전과 오후 일정을 바꾸고 비 맞지 않고 프로그램을 할 수 있는 장소도 빌렸습니다.

 

아직은 비가 많이 오지 않아 각자 우산을 들고 숲으로 들어갔습니다.

 

꽃이 핀 풀꽃 10가지를 뿌리째 뽑아서 그 식물을 알아보는 과제가 주어졌네요.

친구들이 가져 온 풀꽃들을 하얀 천 위에 널어놓고 식물들의 이름과 특징을 알아보는 시간~

 

애기똥풀, 냉이, 꽃다지, 민들레, 씀바귀, 꿩밥… 이름도, 꽃도 참 예쁘죠?

 

 

위의 두 풀은 비슷한 모양으로 생겼는데 무슨 풀일까요? 왼쪽은 꽃다지, 오른쪽은 냉이입니다. 둘의 차잇점을 찾았나요?

 

    

선생님이 주신 카드의 모양과 닮은 자연물 찾기-친구들이 찾은 거미줄이 카드의 모양과 비슷하게 생겼나요?  또 쇠뜨기와 카드의 모양이 닮았나요?

 

하트를 닮은 잎도 많고 씨방도 있네요.

 

비 오는 숲속을 걷는 것도 참 색다른 경험입니다. 사람들이 많지 않으니 오히려 호젓하고 숲의 냄새도 더 싱그럽네요.

 

하늘거울을 들고 숲을 걸으니 나무 위를 걷는 듯한 생각에 마음까지 둥실둥실 떠오릅니다.

 

비가 와서 급히 빌린 장소에서 모둠별로 모여 점심을 먹고는 나무 목걸이 만들기를 했어요.

 

   

우산을 쓰고 숲으로 다시 가서 숲속의 보물 3가지를 찾아왔어요. 그리고 커다란 종이에 모둠친구들이 찾아온 보물로 이야기를 꾸몄어요.

 

이 모둠 친구들이 숲에서 찾은 보물은 뭘까요?  “떨어지는 빗소리” “숲의 맑은 공기” “땅의 촉감”… 다 가져올 수 없고, 단지 숲에서 느낄 수만 있는 것들이네요. 그런 것들이 모두 숲의 보물 맞지요?

 

우산 위로 떨어지는 빗소리, 비를 머금은 숲의 맑은 공기, 폭폭한 땅의 촉감, 초록 나뭇잎, 작은 꽃들…

꾸러기 친구들과 한 특별한 하루는 지나갔습니다.

친구들, 6월에는 냇물에서 신나게 놀고, 물고기들과 만나요~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