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성명서]정부는 호남·서해안 ‘사상최대’의 폭설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체계를 구축해야 한다

정부는 호남·서해안 ‘사상최대’의 폭설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체계를 구축해야 한다

12월 22일 호남지역에 내린 폭설이 38년 광주기상청 관측 이래 67년 만에 최고라고 한다. 2000
년 폭설, 2001년 가뭄, 2002년 하루 870mm 기록적인 폭우의 태풍 루사, 2003년 태풍 매미, 2004
년 중부지방 최대 폭설, 그리고 올해 호남지역 폭설까지 한 해도 빠짐없이 ‘사상 최대’라는 이
름으로 기후재앙이 일어나고 있다. 비단 한반도뿐만이 아니다. 12월 22일 일본 전역에 폭설과 한
파로 135만 가구가 정전되고 신칸센과 전철 운행이 중단되어 도시기능이 마비되었다. 중국 산둥
성도 100년만의 최대의 폭설이 내렸다.

기상청은 최대의 기상재해가 일어날 때마다 일시적인 현상처럼 말해왔다. 이번에도 단지 ‘찬 고
기압과 따뜻한 해수면이 만나 많은 눈구름대를 형성해 눈이 많이 내리고 있다’라고만 할 뿐이
다. 호남에서는 공장가동이 멈추고, 학교가 휴교하고, 재산피해만 2000억원이 나고 있지만 자연
재해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한다. 세계의 대부분 기상학자들이 1990년대 이후 속출하고 있
는 기상이변의 원인으로 지구온난화를 보는 것과 대조적으로 한국의 기상청은 너무 안일하게 대
처하고 있다. 지구온난화는 지구온도상승으로 인해 폭서, 폭설, 홍수, 태풍 등의 자연현상이 더
욱 극단적으로 나타나는 만드는 원인이 된다.

환경연합은 지난 유럽에서 2002년 백년 만의 홍수, 2003년 1만 5천여명의 생명을 앗아간 살인 더
위, 미국 최대의 태풍 카트리나 등을 통해 전지구적인 기후재앙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해왔다. 최
근 국내외에서 나타난 일련의 기상재해들은 기후변화가 가속화되고 있음을 말해주는 것이다.
IPCC 보고서에 의하면 지난 100년간 산업화의 결과로 지구 평균기온이 약 0.6도 상승했다. 온실
가스 세계 최대증가율을 보이는 한국은 세계 평균의 세 배 가까운 1.5도가 상승했다. 이러한 기
온상승이 안정적인 지구생태시스템을 붕괴시켜 이상기후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세계적 재
보험사인 뮌헨리는 올해 자연재해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2천억 달러, 보험처리가 되는 손실이
700억달러를 능가하는 등 역사상 최악의 자연재해를 남긴 한해로 기록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영국 왕립학술원의 로버트 메이 원장은 “해수면 상승과 신선한 물 공급의 차질, 홍수·가뭄·허
리케인 등 이상기후가 초래할 파괴력은 대량살상무기(WMD)에 비견할 만하다”고 할 정도로 기후
변화로 인한 기후재앙은 21세기 우리를 가장 위협하는 요인 중에 하나이다.

이번 몬트리올 기후변화협약 결과를 통해 알려진 것처럼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국제적 체제는 한
층 강화되고 있다. 이제는 이와 더불어 피할 수 없이 진행되고 있는 기후변화에 적응하는 대책
도 필요하다. 기후변화를 인정하고 자연재해를 일시적인 현상으로 보는 것이 아닌 일상적인 대응
체계를 갖추어야 한다. 국가적 차원의 방재대책, 종합적 기후변화 적응 프로그램, 기후영향 조사
에 필요한 인력과 예산을 마련하고 여러 가지 가상시나리오를 만들어야 한다. 국민들에게는 이상
기후변화에 쉽게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만들어 피해를 최소화 시켜야 한다. 내년에도 일어날 자
연재해가 단지 ‘사상최대’로 인한 사후대책 마련이 아닌, 사전에 우리가 재난을 최소화시킬
수 있도록 만들기 위해서 말이다.

2005년 12월 23일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신인령, 윤준하

사무총장 김혜정

<문의 : 에너지기후변화 팀장 안준관 (735-7000, 018-241-2322)>

admin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