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도롱뇽과 두꺼비, 맹꽁이를 지켜주세요…

http://blog.naver.com/booby96/150088692090

월평공원과 갑천지역은 ‘대전의 생태섬’이라 불리우는 지역이다. 120만평 정도의 녹지공간인 월평공원 갑천지역. 번식을 앞둔 도롱뇽과 두꺼비는 봄이면 이곳 작은 웅덩이를 찾아 수만개의 알을 낳아놓고 부화를 기다린다. 멸종위기종인 맹꽁이는 매년 여름 월평공원에서 ‘맹꽁 맹꽁’을 외쳐 한여름밤의 정취를 더한다.

 

도시에서 보기 힘든 반딧불이를 볼 수 있는 곳 역시 월평공원이다. 이 밖에도 월평공원에는 수종의 법적보호종과 희귀식물들이 서식하고 있다. 특히, 특정 습지에만 서식하는 식충식물인 이삭귀개와 땅귀개가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월평공원의 생태적가치는 충분히 밝혀졌다. 더욱이 매일 1000여명의 시민들이 이용하고 있는 월평공원은 친수공간으로서의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으며, 도시의 녹지로서의 기능도 충실히 하고 있다.

 

대전발전연구원에 따르면, 인공적으로 조성된 한밭수목원과 월평공원의 산소배출량은 같은 면적일 경우 약 10배 정도 차이가 난다고 한다. 이는 나무와 식물 그리고 이끼 등 다양한 식생들이 공존하며 살아가는 자연숲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지역의 환경단체는 2005년부터 월평공원 갑천지역을 습지보전지역과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하라고 꾸준히 요구해왔다. 도시숲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많은 생태계와 혜택을 주는 공간이라는 것이 입증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전시는 이런 요구들을 무시하고, 실행에 옮기지 않았다.

 

지난 1월, 월평공원에 포클레인이 등장했다. 그리고 이어진 간벌작업으로 공원은 심각한 훼손 위기에 처해있다. 월평공원 관통도로가 건설되기 시작한 것이다. 2007년과 2008년, 대전지역에서 대전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환경단체와 대전시가 갈등을 빚으며, 지난한 논의와 대결을 벌였지만, 결국 관통도로 건설은 승인돼 공사는 강행됐다. 지금 월평공원에 가보면 아름답던 자연이 심각하게 훼손된 현장을 목격할 수 있다.

 

  

▲ 훼손된 금정골 녹음이 짙어져야할 금정골은 붉은색 황토만이 남아있다.

ⓒ 이경호
  

▲ 관통도로로 베어진 아름드리 나무 이삭귀개 서식처 주변의 나무는 모두베어진 상태이다. 전문가들은 이삭귀개가 올해 번식할 수 있을지 조차 의문을 나타내고 있다.

ⓒ 이경호
  

▲ 이삭귀개 서식처 공사중인 구간에 이삭귀개 보호대책은 이가느다란 펜스가 전부이다.

ⓒ 이경호
  

▲ 월평공원 갑천 생태 시민조사단 조류부분 조사를 진행하는 조사단원들

ⓒ 이경호
  

▲ 월평공원에 나타난 새홀리기 최상위 포식자인 새홀리기가 월평공원을 비행중이다. 올해 번식을 했는지 새끼2마리와 어미 2마리가 활공을 하고 있었다.

ⓒ 이경호
도롱뇽과 두꺼비, 맹꽁이를 지켜주세요… – 오마이뉴스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