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남한강] 이포댐 현장 액션 10일째

http://blog.naver.com/booby96/150091228126

[남한강] 이포댐 현장 액션 10일째
공사 업체 무전기 건전지 전달 거부, 방문단 규탄 이어져

 트위터로 보내기   등록일: 2010-07-31 12:41:31   조회: 321  

[9신 21:40]

이포바벨탑 위의 세분에게 강한 조명을 쏘는 고문을 또 시작했습니다. 이틀정도 잠잠하더니 또 시작이네요. 음식을 올려보내주지 않은 것과 조명을 비추는 것에 대해서 촛불집회를 하던 시민 10여명이 공사현장 입구에서 소장 면담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8신 20:40]

이포바벨탑 위의 세 환경운동가를 응원하고 4대강사업을 중단시키고자 다짐하는 촛불이 이포보 옆 장승공원에 켜졌습니다. 40여 시민이 모여 마음을 모으고 있습니다.

[7신 19:40]

천서리 방향의 넓은 둔치가 며칠 사이 황량한 공사판이 됐습니다. 새 한마리의 무게가 내 목숨의 무게와 같다는데 저 죄를 어찌 다 하려고…

[6신 17:40]

부산에서 서울까지 자전거를 타고 달리는 대학생들 저희 여주상황실을 지지방문해 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5신 17:00] 공사 업체 고공 활동가에게 무전기 건전지 전달 거부

 오후 4시부터 고공 활동가에게 전달된 무전기 배터리가 방전되어 고공 활동가들과 연락이 다시 두절됐습니다. 공사 업체에게 하루 단위로 정기적으로 배터리를 고공에 전달할 것을 요구했지만 공사 업체는 안전과 관련 없는 대화에 무전기를 이용한다며 배터리 전달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안전이란 통신할 때 “안전”이란 단어나 내용을 말함으로써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 정기적으로 통신하여 일상을 확인하는  것을 통해 확보되는 것인데 공사 업체는 우리의 일상적 통신이 안전과 상관없다며 자의적으로 배터리 전달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백번 양보하여 휴대폰 배터리 대신 무전기를 전달했음에도 식품에 이어 무전기까지 공사 업체는 고공 활동가들을 기어지 말려 죽이고자 작정한 듯 합니다. 이런 비인간적이고 잔인한 공사업체에 방문단과 상황실은 계속 규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4신 16:00] 현장방문단 릴레이 규탄 행진 이어져

  주말을 맞아 평소보다 더 많은 분들이 쉼 없이 밀려들고 계십니다. 성남주민교회 청년회 분들이 어제에 이어 아침부터 찾아주셨고 천안아산환경연합, 서울환경연합, 수원촛불, 유진갑님 가족분들, 대한하천학회, 천주교 광주대교구 청소년 여름캠프, 그린리포터, 천안촛불, 진보신당 당원 가족분들, 촛불광장, 청주환경운동연합, 안양군포의왕환경운동연합 등. 상황실캠프가 고래등처럼 꽉 찼습니다.

 

상황실을 찾아 주신 분들은 고공의 활동가들과 정다운 인사도 나누고 서로의 안부를 묻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어제, 그제 있었던 물품 전달 소식을 들으며 우선 무전기가 올라간 것에 대해 안도하면서도 고공의 활동가들의 생존이 걸린 식수와 음식에 대해 업체가 검열하고 결국 전달되지 않은 것에 대해 분개했고 “먹는 것을 가지고, 사람 목숨을 가지고 장난칠 수 있냐”며 규탄 행진을 시작했습니다. 업체는 식수, 소금, 선식 외엔 전달할 수 없다며 3 박스 전달 된 식품 중 일부만을 비닐봉지에 담아 전달하려 했고 고공의 활동가들은 그것은 음식을 전달해주신 분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며 수령을 거부했습니다.

 

서울, 여주, 천안아산, 강남송파 환경연합으로부터 시작된 규탄 행진은 뒤이어 방문하는 지원단과 시민분들에 의해 바통터치 되듯 이어졌고 방문단의 필수 코스처럼 계속되고 있습니다. 공사현장의 정문으로 행진하여 인도적 차원의 물품 전달을 거부하고 생명을 경시하는 공사 담당 업체을 규탄했습니다. 그리고 고공 캠페인장이 가장 잘 보이는, 목소리가 가장 잘 전달되는 이포대교 위까지 행진해 아직 흐르고 있지만 신음하고 괴로워하는 강물 위에서 그 강물과 함께 호흡하며 고통을 나누고 있는 고공의 활동가들과 교감을 나눴습니다.

 

다시 상황실로 돌아오는 길은 이제 집으로 지역으로 돌아가 강과 생명을 위해, 먼저 올라가 있는 활동가들의 뜻을 잇기 위해 무엇을 할까 고민하고 대화를 나누는 행진이 되었고 뒤이어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플랜카드와 깃발 그리고 강과 나눈 얘기를 전해주었습니다.



[3신 14:00]

[이포바벨탑의 무전기소식]현장활동 10일째 아침 무전기로 트윗에 다시 시작합니다. 열흘동안 많은 분들이 다녀가셔서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왜가리, 쇠백로, 중대백로, 흰뺨검둥오리… 그리고 할미새까지 자연의 친구들이 많아서 외롭지 않습니다.

[2신 9:00]

오늘 아침 9시경에 이포바벨탑에 있는 세 명의 활동가가 무전기통해 편지를 보내왔습니다.
최준호 활동가가 무전기를 들고 녹음하고 있습니다.
‘세상은 우리의 필요를 위해서는 풍요롭지만, 탐욕을 위해서는 궁핍한 곳이다’
‘국민 여러분 4대강이 영원히 흐를 수 있도록 우리가 안전하게 내려갈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1신 08:50] 염형철 활동가, 가족에게 “미안하다, 사랑한다” 전해달라

이제 상황실이 막 기지개를 펼 무렵 이포바벨탑으로부터 무전이 날아왔습니다. 염형철 활동가는 “부탁할 것이 있는데”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말씀 하세요”라고 하자 “사실 오늘 집에서 이사하는 날인데, 아내에게 이사 못 도와줘서 미안하다고, 혼자 둬서 미안하다고, 사랑한다고 꼭 전해줬으면..” 쑥스러운 듯 하면서도 밝은 목소리였지만 밤새 잠 못 이룬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미안함이 베여있었습니다. 무섭게 솟아오른 바벨탑 끝에서도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결연하고 당당한 모습을 보여줬던 활동가도 가족 앞에서는 한 없이 작아지고 여려지는 듯 합니다. 고공의 활동가들과 그들의 가족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한 우리의 노력과 정성이 결실을 맺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 아슬아슬한 고공 위에서 독서 삼매경에 빠진 염형철 활동가
      글 : 양치상 간사(이포 현장 액션 상황실)
      담당 : 환경연합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