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하천생태계 교란시키는 금강 고수부지 숲 조성사업 즉각 중단하라.

http://blog.naver.com/booby96/150095523919

하천생태계 교란시키는 금강 고수부지 숲 조성사업 즉각 중단하라.

얼마 전 대전지방국토청이 4대강 사업의 일환으로 금강8경을 만들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금강 8경은 금강정비사업 각 지구에 인위적 시설과 초지, 화원, 광장설치 등 사업이다. 여기에 추가된 것이 하천 고수부지와 제방에 나무를 심어 숲을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사업은 상식을 벗어난 일이다. 온 강을 천편일률적으로 인위적 시설들을 설치하는 것이 어떤 차별성이 있어 관광명소가 될 수 있다는 것인지 우선 납득이 안된다. 또한 그렇게 광범위하게 인위적 친수공간으로 조성하고 그 막대한 유지관리하겠다는 것인지도 대책도 없다.

더욱 문제인 것은 하천둔치와 제방에 숲을 조성하는 계획이다. 그동안 정부는 하천변에는 통수문제 때문에 초본류나 다년생 식물이외에는 나무를 심지 못하게 규제하였다. 하천변에 통수에 문제가 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나무 심는 것을 허가하고 하고 있으나 이번처럼 하천변에 나무를 심어 숲을 조성한다는 것은 다른 문제이다.

이번 수정중인 4대강(금강)사업의 금강수변생태공간 조성설계를 보면 각 공구별로 차이는 있으나 5공구의 경우 제방숲 1,230주, 고수부지숲 2,180주, 6공구 제방숲(990주), 고수부지숲(1153주)등 하천변과 제방에 나무를 심어 숲을 조성하겠 하고 있다.

이는 홍수피해를 예방하겠다는 4대강정비사업의 기본목적과 전면 상반된다. 정부는 선진국의 하천주변에 아름드리 나무가 심어져있다며 필요성을 주장한다. 그러나 유럽선진국들과 우리나라는 기후조건이 전혀 다르다.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 하천 신중한 검토 없이 나무를 대규모로 식재하는 것은 홍수피해를 가중시킬 위험이 크다. 하천의 통수단면을 늘린다는 목적으로 강바닦 전체를 들어낸다면서 하천변에는 유수유통에 직접적인 장애를 초래하는 숲을 조성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

하천 제방에 메타쎄콰이어나 참나무 등을 대규모로 식재할 경우 나무의 성장에 따른 제방붕괴 우려도 있다. 하천생태계 교란 문제도 크다. 하천에는 하천 고유의 생태계가 있는데 인위적으로 정비하여 인공초지를 조성하고 숲을 조성한다는 것은 하천생태계에 직접적으로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4대강 사업으로 많은 금강변의 버드나무 군락지가 대규모 훼손되고 있다. 기존의 잘 보전된 하천생태계는 모조리 훼손시키고 국민혈세낭비하며 강을 죽이는 인위적 개발사업들 왜 추진해야 하는 것인지 정부는 명백히 답변해야 한다.

금강을 지키는 사람들은 다시 한번 인공식재를 비롯한 강을 인위적으로 개발하는 4대강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4대강 사업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하는 바이다.

 

8186c253801570e94ea039801a28c354

admin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