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살아 숨쉬는 강, 우리 손에 죽어가는 강

http://blog.naver.com/ecoreporter/70091262989

7월 30일, 대한하천학회와 환경운동연합 주최로 1박 2일동안 열리는 ‘생명의 강 지키기’ 국민여름캠프에 환경운동연합의 그린리포터 자격으로 참가했다.

 

내성천을 걸어서

 

  

▲ 내성천 백사장에서 찍은 내성천과 그 풍경.

ⓒ 김희욱
내성천

 
경북 예천군 내성천 회룡포 백사장에 도착한 참가자들과 함께 잠시 휴식을 취한 후에 일정을 시작했다.
 

  

▲ 강은 흘러야한다. 내성천 백사장에서이 퍼포먼스.

ⓒ 김희욱
내성천

 
간단한 퍼포먼스를 끝낸 후에, 참가자들은 내성천을 따라 물줄기를 거슬러 걷기 시작했다. 내성천의 물은 정말 깨끗하고 투명하다는 것을 확실히 알 수 있었다. 내성천을 걷는 와중에 흙에 찍혀있는 새의 발자국을 발견했다. 또한 자세히 바라본 모래에는 작은 구멍들이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이 뚫려있었는데, 이것들은 미생물들이 살아숨쉬고 있다는 증거라고 수원대학교 이원영 교수님께서 설명하셨다.
 
강을 걸으면서 발로 느끼고, 눈으로 보며 온몸으로 체험한 결과 바닥에 퇴적된 오염물질이 많기 때문에 수질개선을 위해 하천 준설을 해야한다는 4대강 사업의 모순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강의 원형과 아직 훼손되지 않은 강의 모습에서 강이 살아 숨쉬고 있음을 느꼈고, 수질개선을 위한 시스템 없이도 스스로 정화 작용을 하는 우리 강의 현재를 보았다. 어째서 이런 아름다움을 파괴하려는 것인지 강한 의문감이 들 수 밖에 없는 것이 당연한 일.
 

  

▲ 새의 발자국 내성천을 걷던 도중 발견한 새의 발자국.

ⓒ 김희욱
내성천

 

  

▲ 모래에 뚫려있는 구멍들. 생물들이 생존활동을 하는 증거.

ⓒ 김희욱
내성천
  

▲ 회룡포 회룡포 전경사진.

ⓒ 김희욱
회룡포

 
여주 남한강 이포보 공사현장

 
31일의 일정 중에 여주의 남한강 이포보에 올라서 환경운동가 농성 상황을 직접 확인하고, 응원도 하기 위해 그곳을 찾았다. 이포보 농성을 지지하는 상황실로 이동 중에 충격적인 현수막들이 눈에 들어왔다. 여주 주민들이 직접 내건 4대강 적극찬성 현수막들이었다. 특히, 눈길을 끈 것은 여주지역 발전에 외지인은 간섭마라는 구호였다.
 

  

이포보 공사 현장에 붙어있던 현수막

ⓒ 김희욱
이포보

상황실에서 농성자들의 열악한 환경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 듣고 나서 공사 현장을 바라보았다. 법정홍수기와 농성자들의 안전을 고려하지않은 채 공사를 강행하는 것 역시 상식 밖이었다. 상황실에서 이포대교로 가는 길, 이포보 사업의 조감도가 한 눈에 들어왔다. 깔끔함과 푸름을 자랑하고 있는 모습. 살아숨쉬는 자연을 파괴하고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것이 실제 저런 모습을 가질 수 있을까 우려되었다.
 
공사 현장 입구에 서 있던 용역 업체 직원들의 태도도 경악스러웠다. 공사현장에 사람들의 출입을 통제하려는 의도는 알겠지만, 위협적인 그들의 태도와 상황실의 담당자가 말하는 도중 귀를 막아버리는 등 아예 소통을 거부하는 행동은 그 어떠한 플러스 효과도 창출하지 못할 것이다. 자신들의 일을 방해한다고 생각하지 말고, 그저 의견을 나눠서 ‘이야기’를 하고싶어한다는 것을 깨닫지 못함이 안타깝게 다가왔다.
 

  

▲ 이포보 공사현장 농성자들이 보 위에 올라가 있는 상황에서도 공사를 강행하고있다.

ⓒ 김희욱
이포보

 

  

▲ 여주 남한강 공사 조감도 조감도

ⓒ 김희욱
이포보 조감도

 

  

▲ 대치상황 환경운동가들과 건설회사 용역 직원들 사이에 긴장감이 흐르는 상황.

ⓒ 김희욱
이포보 공사현장

1박 2일 동안의 여정 중에 계속 생각이 나는 한 개의 포스터.
 

  

▲ 장난입니까? 제발 그만둬주세요 라고 답하고싶은 마음.

ⓒ 김희욱
4대강반대포스터

출처 : 살아 숨쉬는 강, 우리 손에 죽어가는 강 – 오마이뉴스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