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4대강사업, 찬반 의견을 들어보다

http://blog.naver.com/ecoreporter/70092362996
4대강 사업은 무엇을 위한 사업인지, 그리고 4대강사업 반대는 ‘반대를 위한 반대’일 뿐인지 전문가와의 인터뷰를 통해 알아보았다.

 

8월 5일, 환경부 지구환경연구소 소장, 국립기상연구소 MTRM 사업단장을 지내신 오성남교수와 전화 연결을 했다.

 

– 4대강 사업에 대한 교수님의 생각은 어떻습니까?

 

4대강은 반드시 개발 되어야 합니다. 우리나라는 인구밀도가 높아 수자원이 근본적으로 부족한 나라입니다. 동쪽이 높은 산으로 경사져 있어서 하천의 흐름이 빠르고 지하수도 하천과 같이 흐름이 빨라 활용할 수 있는 물이 모자랍니다. 원래 강수와 증발은 긴 시간으로 보면 그 양이 같습니다. 따라서 증발을 줄이고 물을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하천 바닥을 깊게 파서 많은 물을 가두어 놓아야 합니다. 한강은 이미 잘  개발이 되어 있어 큰 문제가 없지만 낙동강, 금강, 영산강은 모래가 차여 바닥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올해는 지구온난화 때문에 장마 강수대가 북쪽으로 치우쳐서 장마기간에 비가 적게 왔습니다. 그러나 홍수를 예상하고 주요 댐의 물을 방류하여 지금 바닥이 드러나 있습니다. 올해와 같이 가뭄이 든다면 겨울과 이듬해 봄에 수자원이 부족한 상황을 예상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자연환경 생태계도 인간이 손질하여 잘 가꾸어 주어야 합니다. 특히 하천의 주위는 그대로 두면  강 바닥이 드러나서 생태계의 교란이 일어나고 결국에는 폐허가 됩니다. 한강의 경우를 보면 주위가 잘 가꾸어져 있어서 지금은 매우 양호한 생태계를 보존하고 있습니다.

 

– 대운하 개발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대운하 사업에는 반대합니다. 전문가가 아닌 MB정부의 참모들이 나서서 대운하 개발을 한다고 한 것은 잘못된 것입니다. 그들의 잘못된 판단이 4대강 사업에 대한 오해를 만든 것 입니다.

 

4대강 사업 진행에 있어서 개발 업체는 성의있게 추진하여야 할 것이며, 정부와 환경단체, 시민단체를 비롯해 모든 국민들은 국가 사업에 관심을 가지고 감시하는 역할을 해줘야 할 것입니다.

 

  

▲ 낙동강 낙동강의 모래톱이 보인다.

ⓒ 김민우
  

낙강순례캠프 포스터

ⓒ 출처 http://cafe.daum.net/sangjurnw
4대강사업, 찬반 의견을 들어보다 – 오마이뉴스

 
글 : (환경연합 그린리포터)
담당 : 공소영 angel@kfem.or.kr (대안정책국)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

환경연합 공동대표 : 권태선, 박재묵, 장재연 |고유번호 : 101-82-12751|대표전화 : 02-735-7000|Fax : 02-735-7020
새주소 : 03039 서울특별시 종로구 필운대로 23(종로구 누하동 251)|대표 메일 : web@kfem.or.kr
후원 : 우리은행 1005-801-085917(예금주 : 환경운동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