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박노해의 해거리

http://blog.naver.com/wawayang8402/90055013578

그해 가을이 다숩게 익어가도
우리 집 감나무는 허전했다.
이웃집엔 발갛게 익은 감들이
가지가 휘어질 듯 탐스러운데

학교에서 돌아온 허기진 나는
밭일하는 어머님을 찾아가 징징거렸다
왜 우리 감나무만 감이 안 열린당가
응 해거리하는 중이란다

감나무도 산목숨이어서
작년에 뿌리가 너무 힘을 많이 써부러서
올해는 꽃도 열매도 피우지 않고
시방 뿌리 힘을 키우는 중이란다
해걸이할 땐 위를 쳐다보지 말고
발 아래를 쳐다봐야 하는 법이란다

그해 가을이 다 가도록 나는
위를 쳐다보며 더는 징징대지 않았다
땅 속의 뿌리가 들으라고 나무 밑에
엎드려서
나무야 심내라 나무야 심내라
땅심아 들어라 땅심아 들어라
배고픈 만큼 소리치곤 했다

어머님은 가을걷이를 마치신 후
감나무 주위를 파고 퇴비를 묻어주며 성호를 그으셨다

꽃과 열매를 보려거든 먼저
허리 굽혀 땅심과 뿌리를 보살펴야 하는 거라며

정직하게 해거리를 잘사는 게
미래 희망을 키우는 유일한 길이라며

(박노해, 오늘은 다르게, 55-57)

admin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