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취재요청]영덕지역 부재자투표 시작 첫날부터 부정투표 기승

영덕지역 부재자투표 시작 첫날부터 부정투표 기승
리사무소에서 공무원 보는 가운데 공개투표 진행

○ 11. 2 방폐장 주민투표를 앞두고 10월 25일부터 시작된 부재자 투표가 첫날부터 부정투표로
치닫고 있다. 오늘(25일) 아침부터 영덕에서도 시작된 부재자 투표는 곳곳에서 부정투표 신고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 영덕군의 경우 부재자투표는 각 읍·면사무소에만 할 수 있다. 하지만 영덕군 영해면 성내4리
의 경우 10시 30분부터 리사무소로 주민들을 불러 공무원들이 보는 가운데 투표하도록 하는 부정
투표 행위가 자행되었다. 성내4리 사무소에는 이장과 영덕군청·영해면사무소 공무원들이 리사무
소 주변을 경계하면서 수첩을 펼쳐, 무엇인가를 수시로 확인하면서 부재자 투표자들을 리사무소
안으로 안내하고 있었다.

○ 부정투표 감시단은 영해면 성내4리 사무소에서 진행되고 있는 부정투표 상황을 영덕군 선거관
리위원회에 신고하였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선관위원(영덕선관위 지도계장, 영덕 경찰서 경찰
관, 울진선관위원)들과 11시 30분경 리사무소에 직접 들어가 확인한 결과, 부재자 투표 발송용
봉투 다수가 쓰레기통과 소파에 수북이 쌓여있었다.

○ 리사무소로 와서 부재자 투표를 한 일부 주민 중에는 투표용지 없이 그냥 리사무소로 들어가
투표행위를 한 것으로 보아, 부재자 투표용지가 부재가 투표 신청자에게 직접 전달되지 않았고,
이장을 비롯한 리사무소에서 부재자 투표용지를 일괄 취합하여 가지고 있다가 주민들을 리사무소
로 불러 공개 투표를 하도록 강요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

○ 이로서 11. 2 방폐장 주민투표는 3·15 부정선거보다 더욱 추악한 관권과 금권이 개입된 최악
의 선거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며, 민주주의를 훼손시키고 이러한 상황을 야기시킨 노무현정부에
엄중한 책임이 있다. 노무현 정부는 11. 2 방폐장 주민투표를 즉각 중단하고, 사회적 합의과정
없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방폐장 건설음모를 즉각 중단하라.

※ 부정투표 현장을 포착한 동영상 자료 확보

2005. 10. 25

영덕군 핵폐기장 설치 반대 대책위원회

〔문의 : 사무국장 김민기(010-9737-0815) ]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