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반핵국민행동/취재요청]영덕 핵폐기장 주민투표, 본인이 직접 부재자 신고한 경우 7.4%에 불과

불법적인 주민투표 중단!! 허위 부재자신고 무효!!

– 본인이 직접 부재자 신고한 경우 7.4%에 불과 –

영덕군 부재자신고자 조사결과 41.4%가 신고한 적 없거나 인지하지 못함

– 영덕 방폐장 주민투표 허위 부재자신고 확인 및 공무원 개입 증거 폭로 기자회견-

11.2 방폐장 주민투표의 문제점이 속속들이 밝혀지고 있다. 10월 24일 경주 지역 대책위의 방폐
장 주민투표 불법 공개 투표 현장 폭로 기자회견에 이어, 이번에는 영덕지역 반핵대책위가 영덕
지역에서 이루어지는 방폐장 주민투표의 실상과 불법적인 주민투표의 실상을 폭로하는 기자회견
을 진행할 예정이다. 영덕군 핵폐기장 설치 반대 대책위는 이번 기자회견에서 영덕군 주민투표
부재자 신고인에 대한 그동안의 전화 확인에 대한 결과와 영덕지역공무원들에 의해서 벌어지는
불법 행위들을 폭로할 예정이다.

전화를 이용해 이루어진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 430명 중 부재자신고를 했다는 사람은 252명
(58.6%)으로 이중 불과 7.4%만이 본인 의사로 직접 부재자 신고를 했다고 밝혀졌다. 부재자신고
를 한 적이 없다는 경우는 113명(26.3%), 본인이 부재자신고를 한 사실을 모르는 경우는 65명
(15.1%)로 나타나 조사자 중 41.4%가 부재자 신고를 한적이 없거나 그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것
으로 드러났다. 이번 기자회견에서는 부재자 신고의 공무원 불법개입에 대한 증거로 전화 녹음
자료, 사랑방 좌담회 등을 통한 유치 홍보활동 등에 대한 자료들이 제출되어 그동안 진행되어
온 ‘11.2 방폐장 주민투표’가 왜 무효이며, 더 이상 방치하지 말고 현 상황에서 중단되어야 하
는 지를 명확히 밝혀 줄 것이다.

11.2 방폐장 주민투표,

허위 부재자신고 확인 및 공무원 개입 증거 폭로 기자회견

– 일시 : 2005년 10월 25일(화) 오전 11시

– 장소 : 서울 종로경찰서 기자실

– 참석 : 반핵국민행동 및 영덕 반핵대책위 관계자 10여명

– 제출 자료 : 부재자신고 공무원 불법 개입에 대한 전화 녹음 자료, 사랑방좌담회를 통한 유치
홍보활동자료, 허위 부재자신고에 대한 자필 확인서 등

2005. 10. 24

반핵국민행동•영덕군핵폐기장설치반대대책위원회

<문의 : 김민기 국장 010-9737-0815/이헌석 국장 019-240-1614/안준관 팀장 018-241-2322>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