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현장조사]도안동 주변 농경지 침수피해대책위원회 구성

http://tjkfem.or.kr/bbs/bbs/board.php?bo_table=02c&wr_id=445
지난 7월 10일 집중호우로 도안신도시 택지개발사업지구 주변 도안동, 원신흥동 농경지 15.74ha가 잠기는 피해가 발생했다.

주민들은 침수피해의 원인을 동서대로 터널 공사장 배수로 미 확보,  터널 공사로 인한 토사 야적장 위치 부적절,  주민들의 수문펌프시설 보완 묵살 등을 꼽고 있으나, LH공사와 대우건설은 천재지변 탓만 이야기 하고 있어 책임공방이 불붙어 있다.

이에 지난 29일 침수피해 원인규명을 위한 피해대책위원회가 지역주민, 대전시의원, 환경단체, 전문가, 대전시가 참여한 가운데 구성되었다. 이날 회의에서도 침수피해원인과 원인규명절차에 대한 이견이 여전히 팽팽히 맞섰고 일단 중재안으로 전문가현장조사팀 구성과 현장조사에 합의하고 1차 회의는 마무리되었다.

회의 후 지역주민들과 피해현장을 둘러본 결과 분명한건 비가 너무와서라는 말만으론 침수원인을 설명하기 어렵다는 것이었다. 공사현장관리 소홀로 인한 책임이 1차적으로 있음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었다. 집중호우에 농지와 비닐하우스가 잠겨 수십억 원의 피해를 본 주민들의 심정은 헤아림없이 비 탓만하는 현장업체들의 책임 떠넘기기에 피해주민들의 가슴은 피멍이 들고 있었다.

‘주민들이 인재라고 하는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기때문이다. 그동안 여러차례 침수피해를 우려했고 문제제기를 했으나 개선된 것이없었다.’ 라며 주민들은 분개하였다.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전국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하였다. 그리고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에 대해 기록적인 폭우, 100년 빈도의 국지성 홍수 등을 운운하면서 네 탓, 비 탓만하며 책임을 떠 넘기는 책임공방이 전국곳곳에서 발생하고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아무리 책임을 떠 넘겨야 자신이 조금이나마 책임을 면할 수 있다고 하나 피해주민들의 피멍드는 가슴을 조금이라도 헤아릴 줄 아는 우리가 되길 기대해본다.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