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푸름이기자단 5강수업! 중도일보사 견학이 있었습니다.^^

http://tjkfem.or.kr/bbs/bbs/board.php?bo_table=02c&wr_id=447
8월17일 수요일. 

비가오는  가운데  우리 푸름이 친구들이 중도일보사 견학을 했습니다.

중도일보사는 오는 9월1일 창간60주년을 맞게 되는  대표적인 우리 지역 신문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신문의 역사와  신문이 우리손에 전달되기까지의 과정을 함께 알아보았는데 조금은 어렵게

다가왔을 수도 있을법 하지만  어린 학년 친구들은 윤전기가 돌아가는 것만 본 것도 대단한

경험이라고 생각합니다.

중앙지를 제외하고 지방지에서는 윤전기를 소유한 정도에 따라 신문사규모를 가늠할 수 있다고 합니다.

우리 지역에서도 세군데 정도만이 윤전기를 갖고 있다고 합니다.

원래 윤전기는 밤 10시 정도 되어야 돌아가는데  푸름이들이 방문했던 중도일보사는

부여신문, 한남대를 비롯한 대학신문등을 발행해서 푸름이들이 낮시간에 윤전기 돌아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지요^^

중도일보 성기훈 상임고문님의 중도일보 역사와 기자가 가져야하는 자세등의 설명을 듣고

하태균차장님의 인솔하에 우리친구들은 편집국에서  취재기자들과  편집기자들이 일하는

모습도 보며  하시는 일들에 대해 설명을 들었습니다.

제작국이  걸어서 5분정도의 거리에 있는데 비가 오는 관계로 하차장님과 다른 기자님이

우리 푸름이 친구들을  실어서 날라(^^)주셨답니다.

제작국에 도착하니  정말 커다란  롤 형태를 띤 인쇄용지가 눈에 띄었습니다.

거대한 두루마리 화장지형태라고 할까요? 

폭이 78.8cm이고 길이가 무려 15,700m 정도라니  엄청나죠?

무게는 15.7kg정도되고 23만면이 나올 수 있대요~~ 와우!~

필름을 걸자 윤전기가 돌아가면서  거대한 인쇄용지가 쇼를 하듯이 기계에 걸리며 펼쳐집니다.

기계를 지나가면서 신문이 한면  한면 인쇄되는 모습에 푸름이들은 모두 신기해하였답니다.

기념으로 신문 필름을 한장씩 받아든 푸름이들은 함박웃음속에 재잘대며 인터넷 방송국을 구경했지요.

아나운서가 꿈인 도이를 비롯하여 돌아가면서 마이크 앞에 서보기도 했답니다.

기자아저씨가 카메라를  켜주시자  마이크 앞에 선 푸름이들 모습이 화면에 나타났답니다.

앵커가 된 기분을 느껴보며  V자를 그리며 신기해하는 우리 친구들! 

오늘 중도일보사 견학이 정말 즐거운 표정들이었답니다^^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