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동경핵발전소

http://blog.daum.net/kfem7000/8420622

“동경에 원자력 발전소를 유치한다!” 갑작스런 도지사의 폭탄발언에 도청은 패닉 상태에 빠진다. 추진파, 반대파 등의 그럴싸한 갑론을박으로 회의실은 전장이 되어 결론이 나지 않던 중, 강하게 원자력 발전소 유치를 추진하던 도지사가 노리는 진실이 드러나게 된다”

라고  네이버에 소개되어있다.

 

도지사의 핵발전소 유치 발언에, 히로시마출신인 부지사는 반핵쪽의 교수를 데리고 와서 핵발전소의 위험성에 대해 설명을 해 주는데, 핵발전소를 지으면 안 되는 이유는. 핵발전이라는게 인간 생명을 담보로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열이 아닌 전기만 생산하며, 생태계를 파괴시킬 여지가 있는 폐기물은 묻어두는 것 밖에 도리가 없는게 핵발전이라는 교수의 설명에 도내의 공무원들은 다들 수긍을 하는 것 같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핵발전소를 유치하는 것에는 환경부처만 빼고 다들 찬성을 한다.

이게 현실이다.

 

노무현 대통령이 행정수도를 새로 만들자고 했다가 나라 전체가 들썩거리고 ‘탄핵요구안 처리’라는 교과서에서나 보던 일이 일어났었다. 국내인구 절반 이상의 재산권이 걸린 문제였기에 온나라가 (정확히 말하면 수도권의 재산이 많은 사람들이) 들썩거렸나보다. 그런데  핵발전소는 한 나라를 넘어서 지구상의 생명과 직결된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핵발전소가 들어설 때는 지역당사자조차 찬성하는 경우가 더 많다. 핵발전이 위험하다고는 하는데 남의 일 같고, 당장에 주어지는 경제적 보상은 현실적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정말 안타까운게…. 방사능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는거다. 적외선 감지카메라처럼, 방사능 감지 카메라라도 있었으면 좋겠다.

 

3월28일 체르노빌 추모행사를 할 때 영광에서 올라오신 분이 그랬다. 지역 발전소에서 만드는 전기 다 도시사람들이 쓰는 것이라고, 그러니 핵발전소 문제는 지역 문제가 아니라고.

정말, 서울에 핵발전소가 들어선다고 해야 핵발전소 문제가 지역 문제를 넘어서려나?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