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성명서] 공정하지 못한 여론조사로, 주민의사 왜곡하는 경주시 각성하라.

– 경주시의회 공권력 동원으로, 반대주민 2명 실신하여 구급차 후송 –

경주시의회는 임시회의를 열고, 그동안 많은 사회적 갈등을 야기 해온 핵폐기장 유치를 위한 동
의안 통과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8월 10일 이희범 산자부장관 경주 방문 직후, 경주시는
유치신청 의사를 밝혔고 경주시의회는 임시회의까지 진행하면서 평소 다른 사안과는 달리 발 빠
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특히 오늘 임시회의에는 지역주민 30여명이 반대의사를 표현했으나, 반대하는 주민을 시의회의원
들이 밟고 지나가면서 부상자가 속출했다. 경주시의회는 100여명에 달하는 공권력을 동원해 반대
주민들을 강제로 밖으로 끌어낸 뒤, 임시회의를 속행하고 있다.

지난 7월 8일, 경주시는 시 예산 12억원을 유치홍보비로 책정하여, 핵폐기장 찬성단체인 국책사
업 경주유치단이 사용하도록 지급하였다. 국책사업 경주유치단에서는 일방적으로 인쇄물을 제작
하여 무차별 살포하고 있고, 각 읍,면,동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일방적인 찬성홍보를 강행하고
있다.

지난 7월 20일부터는 심지어 관광버스를 동원하여 대전원자력연구소와 울진원자력발전소를 견학
시키고 있으며, 양남지역에는 국책사업 양남 추진위원회를 결성하면서 식권을 발행하는 등 상식
밖의 일들이 자행되고 있다. 하루에도 수 십 만원씩 하는 멀티미디어 홍보차량을 동원하고, 정체
불명의 인쇄물 5만부를 신문에 삽지로 무차별 살포하는 등 28만 경주시민들에게 잘못된 정보와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

이렇듯 공정성과 객관성을 잃은 상황에서, 경주시는 국책사업 경주유치단이 발주한 여론조사 기
관의 결과를 유치신청 근거로 삼아, 지역주민의 의사에 따라 진행한다고 밝히고 있다. 여론조사
는 설문 문항과 조사 기관, 시기와 장소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공정성과 객관성을 유지
해야함에도 불구하고, 경주시는 설문문항과 조사기관도 공개하지 않은 채 핵폐기장 유치를 위한
요식행위로 여론조사를 악용하고 있다.

반핵국민행동은 오늘 경주에서 발생한 폭력사태에 대해 우려를 금치 못하며, 관련 책임자 처벌
을 요구한다. 또한 경주시의 독단적인 유치신청에 대해서는 총력을 다해서 저지할 것이며, 돈과
권력으로 만든 찬성 여론을 지속될 수 없음을 경주시와 산자부는 인식해야 될 것이다.

2005. 08. 12

반핵국민행동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