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습지 해양 소식

http://seacommittee.com/bbs/board.php?bo_table=sub02&wr_id=55

환경·동물보호 단체들이 일부 관광·유원지 공연 프로그램에 동원되는 돌고래들이 ‘불법포획’된 사실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쇼의 즉각적인 중단과 돌고래들의 방생을 촉구하고 나섰다.

20일 돌고래쇼가 한창인 제주 중문단지 퍼시픽랜드 매표소 앞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가진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는, 휴가 기간인 오는 8월 25일까지 공연장 주변과 공항 등에서 시민들의 공연 관람 보이콧을 호소하는 캠페인·1인시위도 펼칠 계획이다.

해양경찰청은 지난 14일 멸종위기 국제보호종인 ‘큰돌고래’를 제주 근해에서 불법 포획해 제주 퍼시픽랜드에 팔아넘긴 오모씨 등 어민 9명과 이를 또 서울대공원에 재차 팔아온 퍼시픽랜드 허모 대표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제주 퍼시픽랜드의 ‘돌고래쇼’ 홍보 영상 중 한 장면

 어민들은 지난 1990년부터 최근까지 큰돌고래가 정치망에 걸려들 때마다 이를 놓아주지 않고 총 26마리를 마리당 700~1000만원씩에 판 혐의다. 퍼시픽랜드 측은 이 중 6마리를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에 넘겼는데, 3마리는 마리당 6000여만원을 받았으며 나머지 3마리는 훈련된 바다사자 2~3마리와 맞교환했다.

현재 서울대공원에서 공연하고 있는 돌고래 5마리 중 3마리가 바로 퍼시픽랜드가 불법으로 사들인 돌고래들이다. 국내 법에 따르면 고래 등 보호종을 포획하려면 해경의 허가를 받아야 하며, 산 채로 그물에 걸린 고래를 보관·운반·판매할 경우 2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 벌금을 받게 된다.

서울대공원 측은 이에 “불법인 줄 몰랐다”고 항변하고 있으나, 해경은 대공원뿐 아니라 농림수산식품부 산하 관련 기관 역시 이미 사실을 알고도 묵인 또는 방조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동물과 함께 사는 세상’을 지향하는 동물자유연대는 18일 성명을 통해 불법포획과 관련한 진상 규명 및 처벌을 촉구하는 한편, 돌고래쇼 그 자체의 문제점을 제기했다. 이들은 “싸게 즐길 수 있는 재미있는 쇼 뒤에서 벌어지는 훈련 과정의 가혹함 등 잔인한 진실은 일반인들에게 널리 알려져 있지 않다”며 “돌고래는 지능이 매우 높고 예민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따라서 영국, 호주, 칠레, 헝가리 등 여러 나라에서는 이미 돌고래쇼를 금지하거나 엄격하게 제한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소개했다.

동물자유연대는 이어 “돌고래의 몸은 물 속 환경에 적합하게 되어 있으며 공연을 위해 물 밖으로 나오는 시간이 장기화되면 내부 기관에 손상을 입고 스트레스를 받게 된다. 이외에 돌고래 쇼의 학대적 요소에 대한 과학적 증거는 수없이 많다”며 “서울대공원 등은 전세계적 비난 속에 점차 사라지고 있는 동물 학대공연을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는 20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불법포획·유통 사건은 “돌고래에 대한 이력이 불투명하게 이루어졌던 관행 때문”임을 분명히 했다. 농림수산식품부, 국토해양부, 환경부 등으로 권한이 나뉘어 체계적인 관리가 어렵다는 지적이다. 특히 환경련은 돌고래를 불법유통하고 쇼장을 운영한 서울대공원의 해양동물 관리 권한과 그에 대한 지원을 전부 압수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하면서 “지금부터라도 전국의 놀이시설 등에서 사육되고 있는 고래에 대한 이력을 추적해 엄격한 관리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환경련은 이어 “돌고래를 붙잡아 가두고 순진한 어린이들을 유인, 동물학대의 현장에 동참시킨 쇼장 관계자는 즉시 돌고래를 방생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 또한 불법포획 고래조직과 연결된 점을 감안해 현행법에 의거해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동우 기자 | kdwoo@mediatoday.co.kr

큰돌고래들이 하루빨리 바다로 돌아갈수 있게 함께해주세요!

☞<서울대공원>항의 글 올리기

<퍼시픽랜드>항의 글 올리기

돌고래들에게 편지쓰기

<네이버해피빈>돌고래들에게 소중한 콩 나눠주기

큰돌고래를 바다로! UCC보러가기

admin

(X) 습지 해양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