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습지 해양 소식

[

http://seacommittee.com/bbs/board.php?bo_table=sub02&wr_id=59

[이데일리]2011.07.26

서울대공원 “불법포획 사실 몰랐다..수사 결과 따를 것”

[이데일리 박원익 기자] 서울대공원이 돌고래쇼 때문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돌고래쇼를 위해 구입한 `남방큰돌고래`가 불법 포획된 것으로 밝혀지면서 환경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기 때문.

26일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는 세종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 포획된 멸종위기종 남방큰돌고래를 즉각 방생하라고 촉구했다. 위원회는 서울대공원 돌고래쇼장을 직접 방문해 한 차례 기자회견을 더 갖고, 서울대공원 관리책임이 있는 서울시장도 항의 방문한다는 계획이다.

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수산업법 74조에 따르면 불법으로 잡은 고래는 방류해야 함에도 서울대공원이 돌고래쇼를 지속하고 있다”며 “불법 포획된 3마리를 즉각 풀어주고 서울대공원 관리책임자를 엄중 문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서울대공원 동물원이 보유중인 돌고래

논란은 최근 해양경찰청이 돌고래 불법 포획 사실을 적발하면서 불거졌다. 해경은 지난 14일 멸종위기 국제보호종인 큰돌고래를 제주 근해에서 불법 포획해 제주 퍼시픽랜드에 팔아 넘긴 어민 9명과 이를 서울대공원에 팔아온 퍼시픽랜드 대표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결과적으로 서울대공원에서 공연중인 돌고래 5마리 중 3마리가 불법 포획된 돌고래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 현재 해경은 서울대공원과 농식품부 소속 고래연구·보호기관이 이 사실을 알고도 묵인, 방조 했는지에 대해 수사를 진행중이다

이에 대해 서울대공원 관계자는 “돌고래는 정당한 절차를 밟아서 구매한 것”이라며 “불법 포획된 사실을 알았다면 구매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방생할 지 압류할 지는 경찰에서 판단할 문제”라며 “수사 결과가 나오면 거기에 따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서울대공원 돌고래쇼에 동원된 돌고래는 `남방큰돌고래`(학명: Tursiops aduncus)로 멸종위기종이다. 남방큰돌고래는 국제포경위원회와 `멸종위기동식물국제거래금지협약`에 등록돼 엄격히 보호받고 있다.

admin

(X) 습지 해양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