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습지 해양 소식

http://seacommittee.com/bbs/board.php?bo_table=sub02&wr_id=66

[머니투데이 글·그림=박지원·김자현 슬로워크 디자이너][편집자주]

한 사람, 한 사람의 변화가 사회를 바꿉니다. 지구 환경을 바꿉니다. 머니투데이는 친환경디자인기업 슬로워크(slowalk.com)와 함께 ‘에코그래픽’ 시리즈를 연재합니다. 우리의 선택에 따라 달라지는 환경·사회적 영향을 인포그래픽으로 확인하세요.

[[쿨머니, 에코그래픽]<2>멸종위기의 고래들]

ⓒ슬로워크

고래는 바다생물들 중 가장 친근하면서도 가장 신비로운 동물입니다. 하지만 무차별적인 고래잡이로 인해 현재는 지구상에 존재하던 고래의 80%가 사라졌다고 합니다.

국제자연보존연맹(IUCN)의 자료는 세계적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고래 6종을 위기등급별로 보여줍니다. 그림에서 보이듯 긴 수염고래와 대왕고래는 위기 상황이고, 향유고래는 종의 유지에 취약한 상황입니다.

1986년, 국제포경협회는 고래잡이 금지법을 제정했지만 아직도 몇몇 나라에서는 갖가지 잔인한 방법으로 고래잡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특히 이웃나라 일본은 연구목적이라는 미명 하에 불법 포경을 버젓이 강행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불법포경이 발생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한 마리에 2천만 원~1억 원 가량의 이익을 얻을 수 있기에 많은 어업인들이 그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올해 1월부터는 불법적인 포경과정을 거치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고래유통 증명서’가 있어야 고래고기를 매매할 수 있도록 하는 ‘고래포획 금지에 관한 고시’가 시행되기 시작했지만, 고래고기는 보양식이라는 이미지가 있어 불법포경의 근절은 쉽지 않다고 합니다.

우연히 그물에 걸렸거나 좌초된 고래를 유통하는 것은 합법이지만, 합법적으로 얻은 고래만 유통되고 있다고 하기에는 너무나 많은 고래고기 음식점들이 성업 중입니다. 결국 불법포경 또는 국제적 밀거래를 통해 고래고기가 유통되고 있는 셈입니다.

국제적으로 포경 자체가 금지된 밍크고래의 경우를 볼까요? 합법적으로 유통되는 밍크고래는 한 해 100마리 가량이지만 전국에 분포한 200여 개의 고래고기 음식점에 유통되는 밍크고래는 한 해 300마리가 넘는다고 합니다.

우리가 만들어내는 해양 쓰레기와 소음 또한 고래의 생태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바닷 속의 소음은 고래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잃게 하고. 먹이를 잡는 센서의 고장을 일으키는 주범이기 때문입니다.

고래는 최상위 포식자로서 해양 생태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기에 절대적인 보호가 필요합니다. 아무리 수명이 길다 할지라도 고래는 번식속도가 느리고 2~3년 에 한 마리씩 새끼를 낳는 포유동물이기에 이런 포경상태가 유지된다면 세상의 모든 고래는 지구상에서 영원히 사라질지도 모릅니다.

불법적이고 무차별적인 고래포경을 막기 위해서, 더 나아가 고래가 평화롭게 지낼 수 있는 바다의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 노력해야 할 때입니다.

admin

(X) 습지 해양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