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 보도자료 ** (여수산단 입주업체 독가스 유출사고 관련)

** 보도자료 ** (여수산단 입주업체 독가스 유출사고 관련)

연이은 환경, 안전사고 언제까지 반복해야 하는가?
정부와 기업의 말만 믿었지만 돌아오는 것은 죽음을 부르는 독가스 뿐이다.

‘대형 화약고’ 여수산단, 32만 여수시민의 귀중한 생명을 담보로 사익만을 추구하는 여수산
단 입주업체의 안전, 도덕 불감증을 강력 규탄한다!

우리는 지난 30여년 동안 각종 공해와 직업병, 환경 안전사고를 일으켜온 여수산단에서 또 다
시 끔찍한 독가스 누출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하여 분노를 넘어 참담한 심경을 가눌 수 없다.
2005년 7월 16일 00시 05분경 한국화인케미칼에서 분사한 M&H래버러토리즈에서 발생한 독가스
유출사고는 현장에서 일하던 근로자 뿐 아니라 인근 공장의 근로자를 포함 총 65명에 달하는 인
명피해를 발생시켜 대형 화약고인 여수산단의 심각한 환경․안전문제를 드러내고 말았다. 더욱
이 이번 사고가 발생한 사업장은 1994년 독가스인 포스겐 가스 누출사고로 3명의 소중한 생명
을 앗아가는 등 57명의 사상자를 발생시킨 공장이라는 점에서 그 충격이 너무도 크다.

여수산단 입주업체들 환경, 안전사고 발생시 축소, 은폐, 조작에 동참하는 “보이지 않는 카르
텔”을 형성하고 있다.
이번 사고의 핵심은 독가스가 누출되어 사업장 울타리를 벗어나 인근 공장까지 확산되었으나
사고회사는 이를 즉각 신고하지 않았고 인근 공장에서 조차 40여명 이상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음
에도 불구하고 관계기관에 신고를 하지 않았으며, 다른 환자를 옮겨주던 119 구조대원이 병원
응급실에 환자들이 몰려 있는 점을 이상히 여겨 자체 보고하면서 드러났다는 점이다. 결국, 사
고 발생 48시간이 지난 현재까지도 여수시민은 독가스 성분이 무엇인지 누출 량이 얼마인지 조
차 모른 채 불안에 떨고 있을 뿐이며, 관계기관은 여수시민들에게 어떠한 조치나 통보도 없는
실정이다. 사고발생 지역은 구 화치마을이 있었던 곳으로 주변 사업장에는 포스겐, 염소가스
등 독가스를 취급하는 업체가 밀집되어 있는 곳이다. 만약, 화치마을에 주민이 생활하고 있었다
면 끔찍한 대형 참사를 면치 못했을 것이며, 독가스가 바람을 타고 여수산단 초입의 해산마을
을 거쳐 여수시로 확산되었다면 우리는 제2의 인도 보팔사고와 같은 대형 참사를 면치 못했을
것이다. 1996년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 조사결과는 위의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KIST 조사결과에 따르면 “여수산단은 바다에 인접하여 매우 빠른 풍속(3.93m/s)을 보여준다.
또한, 매 시간별 평균 풍향이 북북동풍(NNE)이므로 공장에서 위해가스가 유출되면 남쪽 혹은 남
서쪽으로 확산되므로 주민 및 주변환경에 많은 인명 및 자산의 피해를 초래할 것으로 사료가 된
다”라고 명시하고 있다. 또한, 조사결과는 “주변의 지리적 환경 설정은 잠재적 유해성이 있
는 업체를 중심으로 하여 그 업체의 주변에 위치한 주민 및 주변환경의 실제거리(TM 좌표)를 이
용하였다.”라고 적고 있으며 잠재적 유해성이 있는 업체 중 한국화인케미칼의 포스겐과 TDI라
는 물질의 예상 피해범위를 산정하고 있다. 자료에 따르면 포스겐은 시간단 1Kg 누출시 0.5Km
의 범위에 피해가 미치며, 10Kg 누출시 2.4Km, 100Kg 누출시 8Km 라고 적고 있다. 또한, 염산
유출사고(트럭 사고시 가정)시 피해범위는 100Kg 누출시 2.3Km, 1톤 누출시 7.8Km로 10만명 이
상의 인구가 거주 또는 생활하는 지역이 예상 피해지역으로 조사되고 있다. 따라서 우리가 주장
하는 최악의 피해는 단순한 추측이 아니라 발생 가능한 현실을 이야기 하는 것이며, 이를 막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정부와 기업의 막중한 임무이다. 결국, 그동안 독가스 누출
시 훈련했던 각종 대응체계와 장비가 무용지물이었음이 다시 한번 드러난 끔찍한 사고이다.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지 못하는 정부는 더 이상 필요 없다.
또한, 우리는 2003년 10월 3일 발생한 호남석유화학 여수공장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 폭발사고
를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정부는 롯데그룹 호남석유화학 사고 이후 여수산단 전 지역에 대한
안전정밀진단과 그 대책을 마련하여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하였으나 아직까지 자료 공개
를 거부하고 있으며 다만, 조사결과 여수산단은 안전하다는 공허한 발표만 고집하고 있다. 아직
도 정부는 여수산단이 안전하다고 말할 것인가? 또한, 정부는 지금까지 수조원의 세금을 걷어가
면서 지역을 외면하여 왔으며, 1996년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 조사결과를 왜곡하고 시민들
의 환경안전 진단 요구와 주민들의 끊임없는 이주요구를 묵살하여 왔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지 못하는 정부는 더 이상 필요 없다. 이에 우리는 우리들이 주장하는 요구에 대하여 청와
대와 국무총리가 직접 나서 수 십 만명의 생명이 걸린 위험산업시설의 재난관리에 대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특히, 우리는 중앙정부가 이 같은 우리의 요구에 대해 빠른 시일 안에 참여정부 차원에서 성
의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을 경우 전국의 환경 시민사회단체와 노동단체, 여수 산단 주변마을
주민 및 여수시민들과 함께 반정부 투쟁에 나설 것임을 밝힌다. 또한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정부에게 있음을 엄중 경고한다.

– 우리의 주장-

1. 정부는 롯데그룹 호남석유화학 여수공장 화재, 폭발, 사망사고 이후 실시한 여수산단 안전정
밀진단 보고서를 즉각 공개하라!
2. 정부는 시민에게 죽음의 공포만 주는 국가산업단지의 환경․안전사고 대책과 재난관리시스템
을 재 점검하고 지역민의 참여를 보장하라!
3. 정부는 자치단체, 산단 기업, 시민사회단체,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관산환경안전협의체를
통해심도있게 논의됐던 여수산단환경안전센터를 설치하라.
4. 정부는 여수산단 주변마을의 조속한 이주와 함께 이미 조성된 여수산단의 확장계획을 철회하
라.
5. 정부는 국민의 생명도 지키지 못하는 국가산단의 세제개편과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하라.
6. 정부와 기업은 관리감독 책임을 물어 환경안전사고 발생시 공장 현장 책임자(공장장)와 기업
총수를 엄벌에 처하고, 관련자는 직접 지역민과 해당 노동자 가족에게 사과하고 사퇴하라.
7. 지역민과 함께하는 산단으로 거듭나기 위해 LG-칼텍스정유, 호남석유화학, LG화학, 여천
NCC, 화인케미칼 등 여수산단 대기업체들은 빠른 시일 내에 본사를 여수로 이전하고, 여수산단
의 구조적인 문제인 본청과 협력업체의 불평등한 하청구조를 개선할 특단의 대책을 수립하라.

2005년 7월 18일
여수환경운동연합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