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2004년도 중고등학교 환경과목 선택현황 분석결과에 대한 보도자료>
“제주지역 환경과목선택 늘려야 한다”

얼마 전 교육부에서는 2004년도 중․고등학교 환경과목 선택현황을 분석하여 발표하였다. 이결
과, 초등학교의 경우 재량활동시간 중 환경영역 선택현황은 총학교의 30%에 불과하였고 중학교
의 경우에도 총학교의 13%, 고등학교는 27%에 해당하였다. 그리고 이 수치는 계속 감소되고 있
는 실정이다.
환경과목을 맡을 수 있는 환경교육 유자격 교사는 총 1,167명이나 실제 활용교사는 630명으로서
아직도 채용되지 않은 교사는 46%에 이른다. 그리고 이중에서 실제 환경교육을 전공으로 한 교사
는 58명이며 환경을 전공하거나 부전공하는 교사가 대부분으로 1,109명이나 이른다.
이것은 한국의 교육계에서 환경교육의 비중이 그만큼 낮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특히, 제주
도의 실정은 더욱 심각하다.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진 제주도는 환경교육을 할 수 있는 가장 좋
은 여건을 가진 곳이나 초등학교를 빼고는 중․고등학교에서의 환경교육은 전국 평균치를 맴돌
고 있다.
제주지역 초등학교 경우에 환경영역을 선택하고 있는 학교의 경우 총 104개학교중 62개교로서
51%에 불과하다. 자연과 접하면서 생태적 감수성을 키울 수 있는 가장 좋은 시기인 초등학교에
서 이처럼 환경교육의 비중이 절반밖에 안되고 있는 것은 제주교육계내부에서 환경교육의 중요성
을 절감하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중학교의 경우에도 42개학교중 5개교로 12%밖에 안 되고 있으며 고등학교도 30개교 중 9개교로
서 30%밖에 되지 않고 있다. 중․고등학생 시기는 환경문제의 원인을 논리적으로 추론할 수 있
고 환경문제 해결에 대한 다양한 방법을 고민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입시를 위
해서 아직까지도 환경교과목을 등한시하고 있기 때문에 나온 결과이다.
이러다보니 환경유자격 교사의 활용도도 매우 낮은 편이다. 제주지역 내 환경과목 담당교사 수
는 26명에 불과하다.(제주지역 환경교육 유자격자 59명) 더구나 환경교육을 전공한 교사는 단 1
명도 교사직에 채용되지 않았고 단지 환경을 전공하거나 부전공한 환경 유자격 교사만 총 59명이
며 이들 중 44%만이 채용된 실정이다.
이러한 사실을 보아서도 알 수 있듯이 제주지역의 환경교육은 다른 지역과 큰 차이가 없는 것으
로 분석되었다. 제주도는 얼마 전 국가가 공인한 평화의 섬으로 지정되었고 앞으로도 환경을 브
랜드로 살아가야하는 섬이다. 이런 관점에서 보았을 때 어느 지역보다도 제주도는 환경교육을 모
토로 삼아야하는 것이다.
부산의 경우, 시․도교육청에서 환경과목을 도지정 선택과목으로 정하여 각 학교에서 환경과목
을 선택하거나 그것이 어려울 경우에는 재량활동에서 그것을 충당하도록 하고 있다. 제주지역 또
한 환경과목의 선택을 늘려가되 각 학교의 사정을 감안해서 환경과목 선택이 어려울 경우 재량활
동 영역에서라도 환경교육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

2005. 3. 1

제주환경운동연합공동의장(김경숙․홍성직․김양순․윤용택)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