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삭도설치 타당성 검토 연구팀 구성 추진에 대한 환경단체 공동성명>

제주도는 삭도설치 검토 연구팀 구성계획을 철회하고
한라산 보호를 위해 도민의 역량을 모으는데 앞장서라!

지난해 12월 환경부가 ‘자연공원 내 삭도 설치 검토 및 운영지침’을 각 자치단체에 시달하면
서 제주도의 한라산 케이블카 설치 논쟁은 마침내 종지부를 찍는 듯 했다.

하지만 며칠 후 김태환 지사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연구팀을 구성하여 한라산 케이블카 설치의
가능성을 다시 한 번 검토하고 여기서도 안 된다면 오름에라도 설치가능한지 여부를 검토하겠다
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최근 삭도설치 타당성 검토를 위한 연구팀을 구성 중에 있
으며, 환경단체의 참여를 요청하고 있다.

이에 제주도로부터 삭도설치 타당성 검토 연구팀 인사 참여 추천을 요청받은 ‘참여환경연대’
와 ‘환경운동연합’은 공식적으로 참여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동시에 제주도의 삭도설치 타당
성 검토 연구팀 구성 추진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우리는 김 지사의 발언과 최근 제주도정의 행보를 보면서 참으로 답답한 심정을 감출 수가 없
다. 사실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의 결정과 환경부의 자연공원 내 삭도설치 지침은 한라산에 케이
블카를 설치하는 것은 불가하다는 명확한 결론을 내리고 있다. 따라서 이 시점에서 도지사가 해
야 할 역할은 케이블카 재추진 의지발표가 아니라 그 동안 도민화합을 저해해 왔던 비생산적 논
쟁을 종료시키고, 한라산 보호를 위한 대안마련에 도민의 역량을 집중시켜 나가는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 제주도정은 여전히 케이블카에 집착하고 있다. 이것은 그간 김지사가 선거시기부
터 누누이 밝혀왔던 “환경부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스스로 부정하는 이율배반에 다름
아니라고 생각한다.

특히, 한라산에 케이블카 설치가 가능한 코스가 없는지 연구팀을 구성해 검토해 보고, 오름에도
설치여부를 검토하겠다는 발상은 이미 케이블카가 환경보호 시설이 아님을 입증하는 발언이다.

더욱 우려되는 점은 제주도의 케이블카 재추진 검토가 한라산국립공원의 보호라는 환경적 차원
의 고려 때문이 아니라 이를 정치적 판단으로 몰아가고 있다는 인상이 짙다는 점이다.

지사 스스로도 밝혔듯이 관계공무원이나 전문가들은 이미 한라산에 케이블카가 설치될만한 코스
는 없다고 분석결과를 내 놓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광업계를 중심으로 한 찬성론자들의 입장
을 고려한 도지사의 정치적 행보는 또 다시 케이블카 설치문제로 도민사회의 갈등을 재연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밖에 없다.

따라서 우리는 제주도가 현재 추진하는 삭도설치 타당성 검토를 위한 연구팀 구성은 한라산 보
호 명분을 벗어날 뿐만 아니라, 다시금 도민사회의 혼란과 갈등만 부추길 뿐 실효성이 없기 때문
에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끝으로 우리는 제주도정이 당초 도민들에게 약속한 것처럼 환경부의 결정을 존중하여 한라산 케
이블카 설치계획을 과감히 취소하고, 한라산 보호를 위해 도민의 역량을 집중시키는데 앞장서기
를 촉구한다.

2005년 1월 12일

제주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김경숙․홍성직․강영훈)
제주참여환경연대 공동대표(고호성․이지훈)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