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논평 – 범도민결의대회 불상사에 대한 입장

범도민결의대회의 불상사는 전적으로
참여정부와 강현욱도정에 책임이 있다!

부안 핵폐기장 백지화, 전북핵단지화 저지와 강현욱도지사 퇴진을 위한 범도민 결의대회에 참여
한 부안군민과 전북도민 4,000여명은 전주 시청 광장에서 집회를 갖고 핵 폐기장 유치를 진두지
휘한 강현욱 도지사에 항의하기 위해 전북도청 인간띠잇기를 시도하려는 시위대의 앞길을 전경버
스로 가로막았다.

○ 예상치 않은 물리적 마찰이 벌어진 점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명한다.

이에 분노한 주민들이 타이어에 불을 질러 강하게 항의하였고 진로를 막고 있는 경찰차량 2대가
우발적 사고로 인해 불에 타는 과정에서 경찰 측 사진 체증으로 신경이 날카로와진 주민들이 경
찰로 오인한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며 기성 언론의 보도 태도에 대한 불신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상황에서 취재 기자들과의 물리적 마찰이 빚어졌다.
범도민대책위는 취재중인 기자들과 예상치 않은 물리적 마찰이 벌어진 점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
명한다.

○ 인간띠잇기라는 평화로운 퍼포먼스를 전경버스로 가로막고 폭력적인 진압을 시도한
경찰은 시위대에 사과하라!

경찰은 시위대를 보호하고 평화로운 집회가 이뤄지는데 집중하기보다는 도청의 시설보호에 급
급했다. 비민주적인 핵폐기장 유치 강행 정책을 펼치는 강현욱도지사에 대한 항의표시로 도청
인간띠잇기를 시도하는 도민들의 시위를 막기 위해서 전경버스를 다 태워도 도청을 지키겠다는
대처 방법에서 잘 드러나고 있다.
특히 자위권이라는 빌미 아래 경찰이 비무장인 시위대를 토끼몰이식 강제 해산하는 과정에서
중상자를 포함한 1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하였고 60여명이 연행되었다. 부안 군민의 촛불시위와
연좌농성으로 새벽 3시경 전원 석방되었으나 향후 소환 조사 처리가 예상되고 있다.
경찰은 주민들의 폭력행위 운운하기 전에 부안 군민 전체를 잠재적 범죄자로 강경 진압한 경찰청
장과 행자부 장관의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다.

○ 도민대회의 불상사는 경솔한 발언으로 주민들을 자극한 노무현 대통령에게 모든
책임이 있다.

부안 군민은 지난 한 달 반 동안 평화적인 시위를 통해 정부와의 대화를 요구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아무런 대화 의지를 보이지 않고 지난 21일 노무현 대통령은 급기야 주민들을 폭도로 매
도하며 ‘정부방침대로 추진’하겠다는 발언을 해 주민들을 자극하였다.
이것은 일방적인 핵폐기장 강행으로 자존심이 짓밟힌 부안 군민을 두 번 죽이는 것이다.
따라서 노무현대통령이 부안군민의 국민기본권을 존중한다면 이번 발언에 대한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며 핵폐기장 백지화와 생존권 지키겠다는 함성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계속해서 대화를 거부하고 부안군민을 외면한다면 전북대책위는 부안군민, 전북도민과 함께
참여정부를 규탄하는 범국민적인 투쟁에 나설 것이다.

우리는 이번 시위가 주민의 안전과 생존을 위협하고 졸속 강행된 핵폐기장 부지 선정 때문이라
는 본질보다는 의도하지 않은 우발적 사고와 마찰을 침소봉대 하고 폭력사태로 매도하는 것을 경
계한다.
8.23 범도민대회에서 벌어진 물리적 마찰도 기성 언론의 사실과 공정, 객관 보도에 대한 불신과
부안 투쟁의 본질을 왜곡하는 보도태도에 기인하는 것이다.
참여정부는 주민의 동의를 얻지 못하는 국가정책은 반드시 실패할 수 밖에 없음을 명심하고 부안
대책위의 대화 제의를 즉각 수용해야 할 것이다.

2003. 8. 24

부안핵폐기장 백지화 및 핵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범도민대책위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