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정책 활동소식

뇌물시장 구명하는 공범세력 구속하라

뇌물시장 구명운동 부산시 고위관계자 및 관련 상공계 인사들의 관련의혹을 철저히 수사하라!

우리는 안시장의 수뢰의혹과 관련하여 구명운동을 펼치는 검은돈 유착세력들인 부산시 고위관계
자, 상공계 인사들의 반사회적이고 비도덕적인 행위를 규탄한다.

그동안 부산지역사회에서 부산발전의 명목하에 대규모 개발사업과 관련하여
많은 의혹들이 제기되어왔다.

금번 안시장이 지난 2001년 5~6월경 2~3차례에 걸쳐 부산고속버스터미널 이전사업과 관련해 편
의를 봐주는 대가로 1억원을 받은 혐의와 명지대교와 산성터널 등 부산시가 시행하는 민자사업
에 대해 J기업이 지분참여할 수 있도록 압력을 행사한 부분은 많은 의혹들 중에서빙산의 일각이
라고 생각한다.

이번기회에 안시장과 관련한 비리의혹을 철저하게 규명하여검은돈과 유착한 세력들을 발본색원
하여 법의 심판을 받게 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지역에서 안시장과 개발토호세력들의 유착과 구조적인 부패를 이번 수사에서 철저하게
규명할 것을 검찰에 촉구하는 바이다.
이들은 이번 검찰 수사에 사건의 초점을 흐리게 하고, 관변단체등을 조직적으로 움직여 조직적
인 구명운동을 획책하고 있다.

이러한 방식은 고속철도 금정산 관통노선 (기존노선)조기개통 서명운동을 공무원과 관변단체
를 동원한 방식과 맥을 같이하는 유사점이 있다.
이번 안시장의 비리는 한국사회의 건설자본과 지자체 장,정치인의 전형적인 유착에 의한 범죄이
다.

바람직한 지방분권과 부패구조척결을 위한 사회개혁적인 조치차원에서 관련 정치인, 상공계인
사 등 안시장 사건의 본질을 흐리게 하고, 자신들의 비리범죄를 감추기 위한 관변,시민단체,상
공회의소 등을 동원한 ‘안상영 시장’구하기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경고한다.

안시장의 비리범죄와 관련한 일부세력들의 움직임을 우리는 예의 주시할 것이다.
검찰도 이러한 안시장 비리 범죄와 관련성이 있는 인사들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바이다
2003. 10.14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부산경실련,노동자를위한연대,부산환경운동연합,부산참여자치시민연대,부산청년정보문화공동체,
부산흥사단,부산YMCA,부산YWCA,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민예총부산시지부,생명의 전화

admin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