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정책 활동소식

반구대 암각화 보존대책을 철저히 마련하라.

울산광역시의 반구대 암각화 보존 대책 용역 결과에 대한
성 명 서

1. 울산광역시의 반구대 암각화 관광자원화에 앞서 암각화의 보존 대책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취
지는 공감한다.

그러나 상당한 용역비를 들이고도, 수준 높은 결과를 기대했던 시민의 열망을 저버리고 오히려
암각화 주변의 자연 경관을 파괴하는 최악의 안을 제시 받고 이를 수용하려는 울산광역시의 문
화재 보존대책에 대해 통분을 자아내고 있다.

2. 먼저 울산시가 석조문화재 연구팀에 용역을 발주하기에 앞서 암각화 보존에 대한 분명한 인
식이 주변환경의 보존과 함께 달성되어야 한다는 당위성이 도외시되었음을 지적한다.

비유로 말하면 사람의 얼굴만 살린다면 몸통은 죽어서 박제가 되어도 상관없다는 논리나 다름없
다.

3. 따라서 제1안으로 제시된 수위를 조절하는 근본적인 대책 이외에 나머지 유로 변경, 차수벽
설치 등 그 외 자연환경을 해치는 대규모 토목공사 방식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

수위 조절 시 담수능력 감소 분은 상류의 대곡댐 건설로 충분히 대체 할 수 있다고 판단된다.
그래도 부족한 용수는 추후 협의를 거쳐 검토해도 늦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4. 석조문화재 연구소의 용역 결과 ?의견 제시?는 단순히 경제적 잣대로 본 무성의한 내용으로
청계천 복원 및 자연생태복원 등 최근의 시대적 흐름과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할 수 있다. 오히
려 댐 수위를 조절할 때 발생할지 모를 용수 운용에 관한 연구가 먼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5. 울산시는 최근 10년간 1천 몇 백억원을 들여 사적 143호인 언양읍성 복원하겠다는 계획을 발
표했다. 이미 거의 사라지고 없는 사적을 복원하는데도 1천억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하면서 국보
를 근본적으로 보존하는데 1천200억이 드는 것에 대해 주저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이도
당장 들어가야 할 비용도 아닌데 말이다. 이 같은 일을 위해서 예산이 부족하면 시민들의 모금
을 통해서라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문화유산의 가치 비교에 있어 무엇이 더 시급한가는 불 보듯 너무도 자명하다.
이는 울산시의 암각화 보존 의지가 근본적으로 잘못되어 있음을 증명하고 있는 것이다.

6. 따라서 울산광역시는 용역기관의 제시 안 가운데 댐 수위 조절의 제1안 이 외에 어떠한 내용
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해야 할 것이다.
이 보다 더 멀리 떨어진 진입로 확장도 반대하는 마당에 유로변경, 차수벽 설치는 도저히 있을
수 없으므로 제 1 안을 수용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

2003년 9월 1일
울산생명의 숲 , 울산환경운동연합, 울산경실련

admin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