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초록정책 활동소식

[논평]지역의 민심을 무시하는 반환경적 국회의원은 낙선 각오해야

부산일보가 지난 10~11일 양일간 부산,울산, 경남의원들을 상대로 ‘ 총선전망과 경부고속철도 구
간변경,등 정치 및 지역현안에 대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부산에서 한나라당 지역구 싹슬이가 불
가능”하다는 답변과 함께 위기감을 표출했다.

이것이 현재 지역의 민심이다. 그동안 우리 정치의 지역분열구도에 편승해서 반사적 이익을 누려
온 정치인들의 현주소다.
특히 시민들의 정치개혁의 요구에 부응하기는 커녕 여전히 기득권 유지와 재벌과 개발자본의 나
팔수 역할을 해온 정치인들은 이번 총선에서 민의의 심판을 받아 퇴출되어야 할 것이다.

충격적인 것은 부산의 국회의원들 중 정의화 정형근 , 김형오 의원이 경부고속철도 기존 금정산·
천성산 관통노선을 고수하자는 입장을 밝혀, 그 배경에 의혹을 사고있다.
반면 권철현, 박종웅,정문화 권태망 의원,경남의원 등 6명은은 대구~부산 구간을 직선화 해야 한
다고 응답했다. 그리고 대다수 의원들이 금정산·천성산을 뚫지 않는 노선변경에 동의하고 있음
을 알 수 있다.

시민종교대책위가 부산시민을 상대로 여론조사 결과 95%가 금정산 천성산을 관통하는 노선을 반
대하고 있다. 이러한 민의를 왜곡하고 무시하는 국회의원에 대해서는 다양한 방법으로 ‘낙선운
동’을 전개할 것이다.

그리고 관련 국회의원들에 대한 건교부와 건설자본의 로비여부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조사하여,
의혹관련 부분이 드러나면 사정당국에 조치를 촉구할 것이다.

우리는 그동안 기존 관통노선이 자연생태계와 문화자원의 심각한 파괴를 초래하고, 장대터널의
안전성과 화재시 대형참사 우려등 경제성과 환경성에 있어 비상식적인 최악의 노선임을 주장해왔
다.

특히 최대 수요자인 부산,경남 주민의 편익적 측면이 배제된 정치권력의 논리와 밀실행정으로 이
루어져, 민주성과 미래지향성이 결여된 국비낭비의 대표적 실패 사례이다. 따라서 우리는 대통령
의 공약실행과 새정부에 경제성과 환경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대안노선을 제시할 것을 요구해
왔다.

시민종교대책위는 지난 4.5일 건교부장관과의 간담회에서 합의한대로 “금정산. 천성산을 뚫지않
는 대안노선 검토위원회’ 구성을 위한 실무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와중에도 도종이,정의화,정형근,김형오 의원은 금정산·천성산을 관통하는 기존 노선을 고
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은 부산시민의 삶의질과 미래세대를 위한 종합적인 고려없이 재벌과
건설자본의 이익을 대변하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우리는 정치개혁과 민의를 왜곡하는 국회의원들에게 엄중하게 경고하며, 항의방문과 낙선운동등
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다.

2003. 4.12

금정산·천성산 고속철도 관통반대 시민종교 대책위
(담당;김달수 사무국장 051)465-0221/ 018-202-4401)

admin

(X)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