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초록정책 활동소식

관변단체 동원 안상영 시장에 대한 기자회견문

‘대안노선 검토위원회’ 참여와 관변단체 동원 안상영 시장에 대한 시민종교대책위 기자회견문

1. 금정산·천성산 고속철도관통반대 시민종교대책위는 400만 부산시민의 생명의 산이자 자연생태
계와 문화자원의 보고인 금정산과 천성산의 환경파괴를 막기위해 지난 2001년부터 지역사회의 각
계 시민단체와 종교계가 모여 활동을 전개해 왔다.

2. 우리는 부산이 세계속의 동북아 중심도시의 위상에 걸맞게 경제와 환경이 상생하는 고부가 가
치를 생성해 낼 수 있는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생태적인 문화도시로서의 부산발전을 추구해야 한
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경부고속철도 문제도 대다수 부산시민이 원하는 금정산 천성산을 뚫지 않
고, 경제성과 환경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대안노선’을 촉구해 왔다.

3. 노대통령의 백지화 공약 또한 부산시민의 정서와 여론을 감안하여 원천적인 생명과 환경에 대
한 심도깊은 논의 끝에 나온 결론이었으며, 지난 3.5일의 재검토 지시와 3.25일의 국무회의 결과
도 대통령의 백지화 공약 실현을 위한 행정적 절차의 하나로 본다.

4. 지난 4.5일 범어사에서 건교부 장관과 큰틀에서 합의한 내용도 ‘양측이 기존관통노선과 직선
노선을 고수하지 않고 ‘금정산과 천성산을 뚫지 않는’ 가능한 모든 대안노선을 검토하자’ 는 것
이었다. 그리고 총리실 직속 ‘대안노선 검토위원회’에서 공정하고 합리적인 해결을 도출하자는
내용의 합의가 이루어졌다.

5. 이러한 논의가 정부측과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와중에 ‘대안노선’에 대한 중재는커녕 오
히려 안상영 시장은 ‘관변단체를 동원한 금정산 관통노선 고수와 공사재개’라는 관제데모 계획
의 비열한 술수를 드러내어 우리시민들은 또다시 충격과 분노를 느낀다. 안상영씨는 부산시민들
에게 공약한 ‘노선 재조정 검토’약속을 어겼을 뿐만 아니라 매번 시민의 여론과 삶의 질을 무시
하고, 난개발을 통한 개발자본의 이익을 대변하는데만 혈안이 되어, 부패의 저수지로서의 밀실행
정의 의혹을 부추키고 있다.

6. 더구나 시민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는 ‘관제여론’ 책동은 권력과 자본을 감시해야하는
시민운동의 정체성을 심각하게 훼손시키는 반사회적인 행위이다.
우리는 이를 부산지역의 시민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전으로 규정하고, 만약 시민단체들을 관변단
체화 시키려는 음모와 책동이 있을시 전 부산시민과 함께 불신임 운동을 강력하게 전개해 나갈
것이다.

7. 그동안 부산지역의 제 시민사회단체들은 부산시민들의 권익과 삶의질 향상을 위해 각 분야에
서 고군분투해 왔다. 낙동강 살리기운동으로 7년 만에 위천공단을 저지했고, 다대포 매립계획 백
지화,황령산 살리기, 낙동강 하구습지보전운동등, 부산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시민의 권익을 위
한 많은 일들을 해왔다. 이번 안상영 시장의 금정산 관통노선 고수와 관제여론 조성에 시민단체
들이 동원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8. 재벌과 개발자본의 이익을 위해 부산시민의 공유자산이자 미래세대에 물려줄 소중한 자연과
문화자원인 금정산을 파괴하려는 안상영시장에 대해 부산시민들은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만에 하나 이해관계에 얽매여 시민의 공공성을 방기하고, 관제여론에 동원되는 시민단체가 있다
면 분명히 이번 기회에 그 성격을 규명하고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엄중히 경고하는 바이다.

우리의 주장

– 시민종교대책위의 ‘대안노선 검토위원회’의 참여는 ‘금정산·천성산을 뚫 지않는’ 가능한 모든
대안노선이 검토되어 결정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 참여정부는 관변단체를 지원하여 ‘금정산 관통노선 고수’와 ‘부패의혹과 밀실행정’을 획책하
는 부산시에 대한 감사를 실시하라!

– 안상영씨는 사익을 위해 관변단체를 동원하려는 비열한 개발독재 행정 을 즉각 중단하라!

– 시민사회 분열 조장시키는 안상영은 즉각 사퇴하라!

2003.4.9

금정산·천성산 고속철도 관통반대 시민종교 대책위

admin

(X)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