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초록정책 활동소식

“지방청와대를 시민의 품으로……” 기자회견결과 보도

“지방청와대를 시민의 품으로……” 기자회견결과 보도

2003년 3월 26일 오후 2시에 광주광역시 서구 농성동 세칭 지방청와대 정문 앞(옛 농성동 도지
사 관사)에서 광주환경연합 등 각 시민단체관계자와 전문가가 참여한 가운데 “지방청와대를 시민
의 품으로……”라는 주제로 긴급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이에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은 대규모 아파트 단지계획을 즉각 중지하고 박광태 시장과 시당국은
녹색도시 광주를 주창하는 만큼 환경친화적 도시공원으로 되돌리려는 노력을 해야 합니다.

※ 담당 : 광주환경연합 박연신간사(017-604-5902)

[기자회견문]

“지방 청와대를 시민의 품으로”

광주광역시 서구 농성동에 소재한 세칭 지방청와대(농성동 상록회관 옆 건물 옛도지사 공관)
가 헐리고 최고 24층 규모의 900세대 아파트단지가 들어설 예정입니다. 지난해 2002년 3월, 전라
남도는 신도청사 이전재원의 확보를 위해 도의회 공유재산매각심의의결을 통해 공개 입찰로 공무
원연금관리공단에 152억 2400만원으로 매각하였으며, 98년 공용시설보호지구가 해지되면서 일반
상업지역에서 준주거지역과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 변경되었습니다. 이에 공무원연금공단이 아파
트를 짓고자 법적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지난 82년에 5,500여평의 부지에 지어진 옛공관은 전두환, 노태우 대통령의 방문시 숙소로 사
용되었으며, 이에 일반인의 접근도 금지되어 세칭 ‘지방청와대’로 불렸습니다. 또한 이곳은 지
난 80년 말 ‘5공비리’가 터지면서 시민들의 관심의 대상이 되었으며 내부의 초호화판 집기 등으
로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농성동 지방청와대와 인접한 이곳은 옛 농촌진흥원 부지였으나 90년
대 공무원연금관리공단에 매각, 현재 상록회관과 수영장, 골프연습장 등이 설치되어 있으며, 농
촌진흥원이 관리하던 당시 수려한 경관과 미관으로 매년 4월이면 벚꽃야경을 구경하는 인파로 북
적거렸으며, 이후 벚꽃축제로 승화되기도 했던 지역입니다. 그러나 상록회관 신축이후, 녹지가
소멸하고 벚꽃나무가 베어지면서 과거의 정취를 느낄수 없습니다.

1. 지방청와대(옛도지사공관부지일대)는 이제 시민의 품으로 되돌려야 됩니다.
서구 농성동의 야트막한 언덕바지에 위치한 이곳은 상록회관 부근과 조화를 이루며 풍광이 수려
하고 수많은 수목이 자리하고 있어 도심의 허파구실을 하고 있습니다. 담장만 허물어버리면 현재
도 시민들의 쉼터로서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곳 공관은 권위주의 권부의 상징 건물로
써 보존해야 할 역사적 시설물이기도 합니다. 지난 80년 5공비리때 이곳이 대학생들의 화염병 투
척의 대상지이기도 했습니다. 현재 공관건물이 폐허처럼 되어 있으나 리모델링의 과정을 거치면
전시공간등 시민들의 공공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습니다.

2. 도심의 공공건물의 이전(혹은 폐쇄)시 이적지 부지는 환경친화적으로 활용되어야 합니다.
그동안 도시의 각종공공시설이 이설되었으나 곧바로 개발되는, 도시·도심난개발의 악순환이
거듭되어 왔습니다. 지방청와대와 인접한 옛농촌진흥원도 공무원연금관리공단에 매각되어 상록회
관, 수영장, 골프연습장 등이 들어서 도심난개발의 사례라 할 수 있습니다. 지방청와대 건물과
부지 또한 수려한 경관과 미관를 지니고 있으며, 도시생태계 측면에서도 소중한 역사적인 가치
를 지니고 있기 떄문에 환경친화적인 활용, 즉 도시공원으로 지정하여 보존 관리되어야 합니다.

3. 박광태시장과 광주시 당국이 과거의 시행착오를 반복해서는 안되며, 녹색도시를 주창하는 만
큼 지방청와대를 시민의 품으로 되돌리는 노력을 즉각 개시해야 합니다.
과거 광주시는 이곳을 도시계획상 공용시설보호지구로 관리해왔으나 IMF이후, 일반주거지역으
로 변경해주는 우를 범했습니다. 또한, 전남도의 매각방침에 대해서도 무대응으로 일관했습니
다. 광주시가 의지를 가지더라도 쉽지않을 과제입니다. 연금관리공단이 150억여원에 이 부지를
매입했기 때문에 광주시가 이부지를 다시 매입하지 않는 이상 상당히 어려운 일입니다. 그러나
시당국은 어떤 방식으로든 이부지를 다시 매입하기 위한 각고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4. 공무원연금관리공단(행자부산하기관)은 900세대 아파트 신축계획을 즉각 중지해야 한다.
이 부지는 아파트조성보다는 도심의 허파로서 소중한 환경기능을 하고 또한 역사적 가치를 지
닌 곳이기 때문에 녹지공원으로 관리되어야 한다는 시민들의 여론에 귀를 기울려야 합니다. 신축
반대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건축을 강행한다면 환경단체등과의 갈등과 대립이 불가피할 것입니
다. 이곳의 문제가 해결될때까지 신축에 따른 각종행위를 중지해야 될 것입니다.

다시 한번 우리의 주장을 정리해 천명하고자 합니다.

① 광주시 농성동, 지방청와대는 시민의 품으로 되돌려야 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 박광태시장과
시당국(또한 김종식서구청장과 서구당국)은 이곳 부지에 아파트 건축허가를 내주어서는 안되며
시민의 품으로 환경친화적 도시공원으로 되돌리려는 노력을 경주해야 합니다.

②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은 이곳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건설해 분양하겠다는 신축계획을 즉각 중
지해야 할 것입니다. 이부지가 도심의 허파로서 소중한 기능을 하고 있기 때문에 시민(주민)들
의 휴식공간으로 이용되어야 하며, 또한 역사적 가치를 지닌 곳이기 떄문에 신축에 따른 절차를
중지하고 후속조치를 기다려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정부와 시당국이 이부지의 가치를 안다면 시민의 품으로 되돌려 줄수 있도록 다양
한 아이디어와 함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합니다.

2003. 3. 26

광주환경운동연합, 광주전남녹색연합, 광주전남문화연대, 광주경실련
시민생활환경회의, 광주시민연대

admin

(X)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