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SK 중질유 분해공장 화재사고에 즈음하여

정부는 화학업체가 밀집한 전국의 산업단지 환경안전정밀진단 및 사고,
재난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라.

2003년 10월 20일 오후 11시 10분경 여천동 SK 울산공장에서 대형화재가 발생하여 울산시민은
물론 인근 지역주민까지 불안에 떨게 했다. 10월 들어 여수산업단지의 호남석유화학 폭발로 7
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곧이어 대산산업단지에서의 폭발사고 발생, 경기도 평택 산업단지의 폭
발사고(6명의 사상자 발생), 울산공단의 대형화재 발생으로 인한 사고까지 연속적으로 산업단지
에서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지역의 특징은 화학업체가 밀집하여 있는 곳으로 항상 폭발, 화재 사고의 위험성
이 높다는 점에서 각 기업체와 지방자치체에서 여러 가지 형태의 안전진단을 진행하고 있으나
백약이 무효로 각종 안전사고가 재발하고 있다.

한 방송사의 보도에 의하면 울산석유 화학 공단과 온산공단에 저장된 위험물질은 1억4천만 킬로
리터로 땅바닥에 붇는다면 서울의 1.7배인 울산시 전체를 14센티 두께로 덮을수 있는 엄청난 양
이라고 한다. 이와 함께 지하에 매설된 1천500킬로미터의 배관중 15%( 230킬로미터)가 설치
한지 15년이 지난 노후 관로라는 사실은 언제라도 누출사고가 대형사건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추정케 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최근 연이어 발생하는 전국 산업단지에서의 폭발 및 화재사고를 지켜보며 대형 화약고
나 다름없는 화학산업단지에 대해 지역의 차원을 떠나 국가차원에서의 환경안전 정밀진단과 특
단의 재난 대책을 수립할 것을 요구한다. 중앙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사고의 위험
성이 높은 화학산업단지를 ‘재난위험시설·지역’으로 지정하고 재난관리시스템을 구축할 것을
또한 요구한다.

중앙정부는 지금까지 울산에서 매년 수조원의 세금을 걷어가면서 지역의 환경개선을 위한 각종
국비지원을 외면해 왔다. 국가산업단지는 지역민의 요구와는 상관없이 국가에서 일방적으로 조
성하여 건설한 대표적인 산물이다. 그런만큼 이제 그 근원적인 책임을 국가가 져야한다. 매년
각 지역의 산업단지에서 연이어 일어나는 재난사고에 대해 청와대와 국무총리가 직접 나서 산업
단지 지역주민 수십만명의 생명이 걸린 위험산업시설의 재난관리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야 할 것이다.

우리의 요구
1. 정부는 울산산업단지 입주업체 전체 환경안전 정밀진단을 실시하라.
2. 정부는 국민의 생명도 지키지 못하는 국가산단의 세제개편과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하라.
3. 정부는 자치단체, 산단 기업, 시민사회단체,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관산환경안전협의체를
구성하라
4. 정부는 환경안전사고 유발시설 증설 억제 및 차단 녹지를 조성하라
5. 정부는 이 모든 것을 총괄할 수 있는 국가산업단지에 대한 특별법(가칭)을 제정하여 국가산
업단지의 환경개선을 획기적을 해결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라.

2003년 10월 21일 울산환경운동연합/ 국가산업단지의
환경및제도개혁을 위한 전국연대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