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 5월6일 총학장단 간담회 항의방문에 대한 지역언론의 보도 태도를 우려한다. 』

1. 핵폐기장 백지화 및 핵에너지 정책 전환을 위한 전북대책위(이하 전북대책위)는지난 5월6일
전북대학교에서 열린 전북지역 21개 전북총, 학장단 간담회 항의방문에 대한 지역 언론의 보도
는 문제의 원인과 본질은 축소하고 대립과 갈등 속에서 나타난 물리적 마찰만을 일방적으로 부각
시켜 폭력사태로 몰고 갔다.
이는 공정한 자세와 균형 감각을 바탕으로 여론을 형성해 나가는 사회적 공기(公器)로서 언론의
자세를 벗어난 것이며 본질을 호도하는 축소, 왜곡 보도이며 고창 주민의 생존권과 환경권을 외
면하는 핵폐기장 유치를 일방적으로 홍보하는 편파 보도의 전형이다.

2. 물리적 마찰을 불러일으키고 극한 대립으로 몰고 갔던 원인은 전북지역 21개 총, 학장단이
방사성 물질은 안전한가에 대한 설명회라는 요식적인 수순을 밟고 발표하려한 성명서에서 기인
한 것이다.
항의 방문과정에서 두재균 총장은 우리는 중립을 지키며 고창 군민의 희생을 전제로 하는 핵폐기
장 유치에 반대한다고 했지만 대책위 관계자에 의해 드러난 성명서는 고창 주민의 우려가 사실이
었음을 확인시켜준 것이었다.
초안의 내용은 “방사능은 안전하고 두시설의 연계 유치가 해당지역은 물론 전북 발전에 커다
란 파급효과가 있을 것이다. 따라서 핵폐기물장과 양성자 가속기를 유치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
을 경주할 것이다” 라고 되어 있고 이에 항의하는 대책위에 발뺌하면서 내놓은 또 다른 성명서
역시 “방사능은 안전하다는 것이 대학의 전문가들이 내린 결론”이라는 내용을 서두에 담고 있
어 중립을 지키고 있다는 말이 거짓임을 스스로 드러내고 말았다.

3. 이에 대해 전북대책위는 지역 사회의 여론을 선도하는 총, 학장단이 충분한 공론화 과정 없
이 대학의 이해관계에 의해 일방적인 결의문 채택하는 것은 신중치 못하고 경솔한 처신이기에 애
매모호한 중립 표방을 하며 찬반 논쟁을 주도하는 행동을 자제해 줄 것을 요구한 것이다.

4. 이렇듯 물리적 마찰로 몰고 간 문제의 빌미는 상당부분 대학 측이 먼저 제공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일부 흥분한 주민에 의해 대학교 총, 학장단의 권위가 상처를
받았다면 고창 군민 역시 핵폐기장을 강요하는 세력들에 대한 보이지 않는 폭력의 피해자이기도
하다. 하지만 어떤 이유에서 간에 물리적 마찰과 충돌을 제지하지 못했던 과정에 대해 전북대책
위는 유감을 표하며 다시는 이러한 모습이 재연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다.

5. 따라서 지역 언론도 이러한 정황을 충분히 고려하여 지역 소외론과 개발론을 등에 업고 고창
주민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며 핵폐기장의 안전성과 핵폐기장 유치 활동을 불가피성만을 강조
하는 보도 태도를 버리길 바란다. 만일 이러한 보도태도가 계속된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
다.
지역 언론이 도민과 함께 아픔을 함께 나누고 지속가능한 지역발전 전략에 대해 역할과 기능을
다하기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

핵폐기장 백지화 및 핵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전북대책위
[개혁국민정당전북도지부, 기독생명연대, 김제민주연합, 민주노동당 전북도지부, 순창민주연합,
원불교사회개혁교무단, 전교조 전북지부, 전주경실련, 전주시민회, 전주,완주연합, 전북환경운동
연합, 전북시민운동연합,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전농전북도연맹, 전북민중연대회의(익산ㆍ군산
노동자의집, 노동의미래를 여는 현장연대, 민주노총전북본부, 새시대노동자회, 인권운동젊은연
대, 인권의정치학생연합, 전북여성노동자회, 전북평화와인권연대, 전주근로자선교상담소, 정보통
신연대INP, 청년진보당완산지구당), 정읍민주연합,한국농업경영인협회 전북지회, 핵폐기장 백지
화 및 핵발전소 추방을 위한 고창군대책위]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